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럭비 월드컵도 욱일기 난무

럭비 월드컵 개막식에서 욱일기 문양의 머리띠를 둘러맨 서양인 관중. [사진 서경덕 교수 제공]

럭비 월드컵 개막식에서 욱일기 문양의 머리띠를 둘러맨 서양인 관중. [사진 서경덕 교수 제공]

지난 20일 일본에서 개막한 럭비 월드컵에서도 욱일기 문양이 난무해 논란이 되고 있다. 
 

외국인 욱일기 문양 머리띠 응원
티켓 디자인도 욱일기 문양

9년째 전세계 욱일기 퇴치 캠페인을 펼치고 있는 서경덕(45) 성신여대 교수는 SNS를 통해 제보 받은 사진을 25일 공개했다.
 
서 교수는 “개막식 때부터 경기장 내 외국인들이 욱일기 문양의 머리띠를 둘러매고 응원하는 사진들이 많았다. 도쿄 거리 곳곳에서도 발견 됐다며 네티즌들이 제보를 해줬다”고 전했다.
 
욱일기는 제2차세계대전 당시 일본이 한국을 포함한 다른나라를 침공할 때 사용했던 제국주의 군기다. 일장기의 붉은태양 주위에 아침 햇살이 퍼져나가는 모양을 형상화했다. 국제사회에서 독일 나치의 상징인 하켄크로이츠(卍 뒤집어 놓은 모양)은 철저히 금기시되지만, 전 세계적으로 욱일기에 대한 인식은 여전히 부족하다.
 
서 교수는 “서양인들은 욱일기가 하켄크로이츠와 같은 전범기임을 잘 모르기에 사용했을 것이라고 추정된다. 하지만 이런 응원자체를 제재하지 않은 주최국 일본이 더 큰 문제”고 덧붙였다.

 
왼쪽은 영국 내 럭비 월드컵 중계를 소개하는 펍 안내판. 오른쪽은 통신사 보다폰에서 제작한 영상에 럭비 월드컵을 응원하며 등장한 욱일기. [사진 서경덕 교수 제공]

왼쪽은 영국 내 럭비 월드컵 중계를 소개하는 펍 안내판. 오른쪽은 통신사 보다폰에서 제작한 영상에 럭비 월드컵을 응원하며 등장한 욱일기. [사진 서경덕 교수 제공]

내년 도쿄 패럴림픽 공식 메달 디자인이 욱일기와 흡사해 논란이 된 것처럼, 이번 럭비 월드컵 ‘Team Pack’ 티켓 디자인에도 욱일기 문양을 교묘하게 이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서 교수는 “럭비 월드컵이 열리고 있는 일본 뿐만이 아니라 본선에 진출한 다양한 국가에서 욱일기 디자인을 이용한 영상 및 안내판 등이 제작된 것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통신사 보다폰에서 만든 영상은 럭비 월드컵을 응원하며 욱일기를 등장시켰다. 영국 내 럭비 월드컵 중계를 소개하는 펍 안내판에도 욱일기가 등장했다.
 
서 교수는 “이러한 모든 상황에 대해 럭비 월드컵을 주관하는 국제럭비위원회에 항의를 할 예정이다. 전 세계에 전방위로 사용되고 있는 욱일기를 없애기 위해 더 적극적인 홍보를 펼쳐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일본은 내년 도쿄 올림픽과 패럴림픽 때 욱일기의 경기장 반입을 허용한다는 방침을 세워 논란이 되고 있다. 패럼림픽 메달 문양 역시 욱일기를 연상시킨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