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일 정상 만남은 무산…김정숙·아키에 여사는 '손잡고 포옹'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일본 아베 신조 총리 부인 아키에 여사가 24일 뉴욕 공립도서관에서 열린 유니세프 주최 발달장애인을 위한 보편적 의료보장 콘퍼런스를 마친 뒤 포옹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일본 아베 신조 총리 부인 아키에 여사가 24일 뉴욕 공립도서관에서 열린 유니세프 주최 발달장애인을 위한 보편적 의료보장 콘퍼런스를 마친 뒤 포옹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일본 아베 신조 총리 부인 아키에 여사가 24일 뉴욕 공립도서관에서 열린 유니세프 주최 발달장애인을 위한 보편적 의료보장 콘퍼런스를 마친 뒤 포옹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일본 아베 신조 총리 부인 아키에 여사가 24일 뉴욕 공립도서관에서 열린 유니세프 주최 발달장애인을 위한 보편적 의료보장 콘퍼런스를 마친 뒤 포옹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 뉴욕을 찾은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만남이 사실상 불발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이 25일 오후로 뉴욕 공식 일정을 마무리하지만, 아직 아베 총리와의 회담은 이뤄지지 않았다.
 
반면 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와 아베 총리 부인 아키에 여사는 24일(현지시간) 유니세프 주최 행사에서 만나 손을 잡고 포옹을 하며 친밀감을 드러냈다.  
 
김 여사는 이날 뉴욕 공립도서관에서 유니세프, 스페셜올림픽위원회 등이 공동 주최한 '발달장애인을 위한 보편적 의료보장 콘퍼런스'에 참석했다.  
 
김 여사는 콘퍼런스에서 문재인 정부의 포용국가 비전 및 '발달장애인 생애주기별 종합대책' 등 복지정책을 소개했다. 김 여사는 연설 중 "존경하는 마틸드 필립 왕비님, 아베 아키에 여사님"이라고 아키에 여사의 이름을 언급하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4일 뉴욕 공립도서관에서 열린 유니세프 주최 발달장애인을 위한 보편적 의료보장 콘퍼런스가 끝난 뒤 퇴장하다 일본 아베 신조 총리 부인 아키에 여사를 만나 손을 잡고 얘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4일 뉴욕 공립도서관에서 열린 유니세프 주최 발달장애인을 위한 보편적 의료보장 콘퍼런스가 끝난 뒤 퇴장하다 일본 아베 신조 총리 부인 아키에 여사를 만나 손을 잡고 얘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연설을 마친 뒤에는 행사장 밖으로 걸어나가던 김 여사가 아키에 여사를 발견해 다가가 악수와 포옹을 하며 인사를 나눴다.  
 
한편 문 대통령은 22일오후 2시 50분 전용기편으로 미국 뉴욕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문 대통령은 23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졌으며, 24일에는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했다. 문 대통령은 이같은 일정을 마치고 25일 한국행 비행기에 올라 26일 오후 귀국할 예정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