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유엔연설 중 '독서 삼매경' 베네수엘라 외교관 화제

다니엘라 로드리게스. [AP=연합뉴스]

다니엘라 로드리게스.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뉴욕에서 열린 유엔총회에서 연설할 때 책을 펼쳐 읽은 외교관이 있었다. 24일(현지시간) 미국 CNN 스페인어판에 따르면 그는 베네수엘라 유엔 대표부 소속 다니엘라 로드리게스로, 해당 장면은 이날 오전 인터넷에서 가장 많이 언급된 장면 중 하나라고 CNN은 전했다. 로드리게스는 왜 그랬을까?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연설 중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을 '독재자', '쿠바의 꼭두각시'라고 칭하며 맹비난했다. 로드리게스는 마두로 정부 측 인사다.
 
로드리게스가 트럼프 대통령 연설 중 읽고 있던 양장본 책은 남미 독립운동 지도자인 시몬 볼리바르에 관한 책으로 보인다. 책 겉표지에는 볼리바르의 사진과 함께 '볼리바르, 영웅, 천재 그리고 보편적 사고'라는 제목이 적혀 있다.
 
다니엘라 로드리게스. [AP=연합뉴스]

다니엘라 로드리게스. [AP=연합뉴스]

로드리게스는 연설이 끝난 후 트위터에 책 표지 사진을 올리며 "트럼프 대통령이 외국인 혐오와 제국주의로 가득 찬 연설로 유엔을 모독하는 동안 내가 읽던 책이 바로 이것"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볼리바르 만세! 베네수엘라 만세! 제국주의에 굴복하지 않는 베네수엘라 국민 만세!"라고 적기도 했다.
 
볼리바르는 베네수엘라에서 영웅으로 추앙받는 인물로, 우고 차베스 전 대통령이 그를 정치적 이상으로 삼아 사회주의 혁명인 볼리바르 혁명을 주도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