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日활어차 단속해달라’는 청원 답변 한달간 연기…“신중검토 위해”

[사진 청와대 페이스북 캡처]

[사진 청와대 페이스북 캡처]

 
청와대가 일본 활어차의 국내 운행을 단속해 달라는 국민 청원과 관련해 답변을 한달 간 연기했다.  
 
24일 청와대는 이날 오후 공식 SNS(사회관계망서비스) 계정에 공지를 올려 “신중한 검토를 위해 답변을 한달 간 연기하니 양해 부탁한다”고 밝혔다.
 
앞서 일부 언론이 일본 활어차 논란을 보도한 이후인 지난 7월 26일 청와대 게시판에 ‘한국 내 일본산 활어유통과 일본해수 무단 방류, 무법깡패 일본 활어차 단속불가’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이 청원은 ‘일본에서 페리를 타고 건너온 대형 활어 수송차들을 통해 국내에 유통되는 일본 수산물의 안전 문제가 우려되며, 수송차 운전자들의 난폭운전 문제를 해결해달라’는 요지로 작성됐다.  
 
이 청원은 한달 간 21만3581명의 추천을 받았다.
 
[사진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사진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청와대는 20만명 이상의 추천을 받은 청원에 답변해야 한다. 하지만 이번에 이례적으로 ‘답변 연기’를 공지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수산물의 방사선 피폭 문제는 원자력안전위원회, 음주·난폭운전 문제는 경찰청, 활어 문제는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여러 부처가 관련돼 있다 보니 철저한 검증을 거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부처 관계자들이 모여 여러 차례 회의했고 각 부처 보고 상으로는 괜찮아 보이지만 국민들께 정확한 내용을 알리기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관계 부처와 함께 특별단속을 통해 실제 상황을 점검한 뒤 청원 답변에 나설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