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예술의전당, 친일논란 음악회에 사과…"앞으로 신경쓰겠다"

[예술의전당=연합뉴스]

[예술의전당=연합뉴스]

예술의 전당이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연 음악회에서 친일파 음악가들의 노래를 대거 연주해 논란이 일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예술의 전당은 24일 관련 논란을 인정하고, 사과의 뜻을 밝혔다.  
 
예술의 전당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를 통해 "3·1운동 기념 음악회로서는 문제 제기와 우려가 있을 수 있다는 것을 인정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프로그램 구성은 지휘자, 출연자 등과 협의해 결정하는데, 앞으로 조금 더 세심하게 신경 쓰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논란은 지난달 30일과 이달 21일 예술의 전당 신세계 스퀘어 야외무대에서 열린 '2019 예술의전당 가곡의 밤' 행사에서 시작됐다. 
 
조국과 사랑, 그리움을 주제로 한 올해 행사에서는 작곡가 김동진의 '목련화'와 '진달래꽃', 윤해영 작사 조남두 작곡의 '선구자' 등이 연주됐다. 
 
이 노래의 작곡 작사가들이 친일 논란에 휩싸인 인물들이다. 김동진은 일제 침략 전쟁을 옹호하는 노래를 작곡해 민족문제연구소가 발간한 친일인명사전에도 공식 등재됐다. 윤해영과 조남두도 2000년대 초반 친일 논란에 휩싸인 뒤 친일인명사전에 이름을 올렸다. 
 
이 때문에 경기도 고양시는 지난 2월 김동진이 작곡한 '고양시의 노래' 사용을 중단했고, 서울 동작구 현충원 국립묘지는 윤해영과 조남두가 만든 노래 '선구자'의 가사를 정자에 적었다가 2015년 시민의 항의로 철거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