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 오피스텔서 숨진 30대 남녀, 119에 극단 선택 암시 문자

인천남동경찰서. [연합뉴스TV]

인천남동경찰서. [연합뉴스TV]

30대 남녀가 인천 오피스텔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4일 인천 남동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30분쯤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 한 오피스텔에서 A(32·남)씨와 B(31·여)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소방당국은 이들이 숨지기 전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신고 문자를 남긴 것을 확인한 뒤 경찰에 공조 대응 요청을 했다.
 
지난 23일 이들은 이날 오후 3시로 예약을 걸어 119에 문자를 보낸 것으로 파악됐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소방당국과 함께 오피스텔 문을 강제로 열고 A씨 등이 숨져 있는 것을 확인했다. 
 
A씨 등은 해당 오피스텔에서 함께 거주해왔던 것으로 조사됐다.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이들이 생활고로 인해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수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범죄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며 "유족 등을 상대로 수사를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