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G, 알뜰폰에서도 터진다

 알뜰폰 가입자도 5세대 이동통신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그동안은 알뜰폰 사업자에게 망을 빌려주는 이동통신사와 알뜰폰 사업자 간에 5G 요금제에 대한 논의가 전무했다. 이로인해 알뜰폰 가입 고객이 5G 요금제를 이용하는 것이 불가능했다.  
 
(서울=뉴스1) 허경 기자 = 김시영 LG유플러스 MVNO/해외서비스담당이 24일 서울 중구 S타워에서 열린 U+MVNO 파트너스 기자설명회에서 중소 알뜰폰 지원 프로그램을 설명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중소 알뜰폰의 지속적인 사업 성장과 경쟁력 제고를 위한 공동 브랜드·파트너십 프로그램 ‘U+MVNO 파트너스’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2019.9.24/뉴스1

(서울=뉴스1) 허경 기자 = 김시영 LG유플러스 MVNO/해외서비스담당이 24일 서울 중구 S타워에서 열린 U+MVNO 파트너스 기자설명회에서 중소 알뜰폰 지원 프로그램을 설명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중소 알뜰폰의 지속적인 사업 성장과 경쟁력 제고를 위한 공동 브랜드·파트너십 프로그램 ‘U+MVNO 파트너스’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2019.9.24/뉴스1

 하지만 LG유플러스가 24일 자사의 망을 임대해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는 알뜰폰 사업자 12곳을 대상으로 5G 요금제 출시를 지원하겠다고 밝히면서 알뜰폰 가입 고객도 5G 요금제를 사용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LG유플러스는 이날 서울 광화문 S타워에서 기자 간담회를 개최하고 이런 내용을 포함한 중소 알뜰폰 지원 프로그램인 ‘U+MVNO(알뜰폰) 파트너스’를 출범한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우선 5G 스마트폰을 포함, 신규 스마트폰과 중고 인기모델 수급을 지원하고 5G 요금제도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김시영 LG유플러스 MVNO/해외서비스담당은 “단말 제조 유통사들과 협상력이 부족한 MVNO 사업자들을 위해 LG전자, 삼성전자를 포함해 중고폰 유통업체들과 직접 협상을 통해 신규 출시 스마트폰과 중고 인기모델 수급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알뜰폰 사업자와 협의를 통해 알뜰폰 5G 요금제를 준비하고 요금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10월까지 전국 2200개에 달하는 유플러스 직영점과 대리점에 알뜰폰 유심 카드 전용 판매대를 설치할 계획이다. 기존에는 GS25와 이마트 24에서만 전용 판매대를 운영했다. 또 현재 서울ㆍ수도권 일부 매장에만 배치된 알뜰폰 판매 전담 직원도 내년 1월까지 전국 매장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LG유플러스는 이 밖에 고객이 직접 가입, 기기 변경, 번호 이동을 신청할 수 있는 알뜰폰 ‘셀프 개통 서비스’를 내년 2월부터 지원키로 했다. 또 연내 파트너스 전용 홈페이지를 오픈해 알뜰폰 가입 고객에게 이벤트 행사 등 공동 판촉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알뜰폰 멤버십도 대폭 확대할 예정이다.  
 
 이달 초 LG유플러스는 KB국민은행이 10월 중 출시 예정인 알뜰폰 사업에도 5G 망을 포함한 통신망을 임대키로 했다. 일반적으로 알뜰폰은 이통사 요금제보다 30~40% 정도 저렴한 요금제를 통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다 금융 실적 등과 연계하면 할인 혜택은 더 커질 전망이다. 
 
 단 LG유플러스가 인수를 추진 중인 CJ헬로나 KB국민은행, 자회사인 미디어로그 등은 ‘U+MVNO(알뜰폰) 파트너스’에 포함되지 않는다. 파트너스 프로그램은 중소 알뜰폰 활성화를 위한 지원책이란 걸 분명히 한 것이다. 박준동 LG유플러스 신채널영업그룹장 상무는 “U+MVNO 파트너스는 알뜰폰과 상생, 시장 활성화를 위해 오랜 기간 준비한 토탈 솔루션”이라고 강조했다.  
 
LG유플러스는 지난 2월 14일 이사회를 열고 CJ헬로를 8000억원에 인수하기로 의결했다. [연합뉴스]

LG유플러스는 지난 2월 14일 이사회를 열고 CJ헬로를 8000억원에 인수하기로 의결했다. [연합뉴스]

 하지만 경쟁 업체들은 이런 행보를 곱지 않게 보고 있다. LG유플러스가 CJ헬로 인수를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인수 심사를 앞둔 상황에서 알뜰폰 지원책을 발표했다는 점에서 “진정성이 의심된다”는 것이다. SK텔레콤과 KT 관계자는 “LG유플러스가 알뜰폰 업계 1위인 CJ헬로를 인수하는 것에 대해 정부가 알뜰폰 사업 분리 매각 등의 인가 조건이나 시정 조치 등을 내릴 수도 있다”며 “상생방안 발표로 CJ헬로 인수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을 막고 정부의 조치를 사전에 막으려는 의도”라고 주장했다. 
 
김경진 기자 kjin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