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대떡볶이 대표 "文 공산주의···싸우다 죽겠다" 文정부 비난

[국대떡볶이 대표 페이스북 캡처]

[국대떡볶이 대표 페이스북 캡처]

분식 프랜차이즈 국대떡볶이의 김상현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법무부 장관을 공개 비판한 뒤 일부 보수층의 지지를 받고 있다. 반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김 대표의 정치적 발언에 거부감을 나타내며 국대떡볶이를 불매운동하자는 움직임도 일고 있다.  
 
김 대표는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약 1000명의 친구 신청을 받지 못하고 있다"며 "제 계정을 팔로우 하거나 아내 계정으로 친구 신청을 해달라"고 적었다. 김 대표가 현 정권을 비판하는 목소리를 내자 일부 보수층이 그의 발언을 응원하며 친구 신청을 한 데 따른 것이다.  
 
그는 이어 "대통령이 나라의 정체성을 바꾸려 한다"며 "내년 총선 4월까지 더 싸울 기회조차 없을 수도 있다. 우리에게 시간이 많이 없다. 한 사람이라도 더 전하자"고 썼다.
 
그러면서 "다시 말씀드리지만 제 안위를 위해 산다면 이 일을 하지 않을 것"이라며 "제 아내는 영국 시민권자고 언제든 이 나라를 나가 살 수 있다. 저와 제 가정은 내 나라, 내 땅에서 싸우다 죽을 것이다. 한 분이라도 함께 해달라"고 덧붙였다.  
 
[국대떡볶이 대표 페이스북 캡처]

[국대떡볶이 대표 페이스북 캡처]

앞서 김 대표는 지난 18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삭발을 비판한 북한 대남선전매체를 겨냥한 글을 올렸다. 그는 이 게시물에 "북한이 황 대표의 삭발을 힐난했다. 문재인이 황 대표의 삭발을 그렇게 말렸다"면서 "결론은 문재인은 북조선 편이다. 황 대표님 잘 하셨다"고 적었다.  
 
이어 지난 20일에는 "제 주변엔 훌륭한 기업가가 넘쳐나지만 문재인 사회주의 정권 아래 죄인 취급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또 자신이 올리는 게시물에 '문재인은공산주의자', '코링크는조국꺼' 등의 해시태그를 잇따라 붙이고 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