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역대 최고 1억800만 화소 삼성 이미지센서 탑재···샤오미, 336만원 5G폰 공개

샤오미가 소셜미디어 웨이보 계정을 통해 1억800만 화소 카메라로 촬영한 사진을 공개했다.

샤오미가 소셜미디어 웨이보 계정을 통해 1억800만 화소 카메라로 촬영한 사진을 공개했다.

 중국 정보기술(IT)업체 샤오미가 24일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최신 스마트폰 ‘미믹스 알파’를 공개했다. 삼성전자 시스템LSI 사업부가 설계·개발한 1억800만 화소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브라이트 HMX’가 탑재된 스마트폰이다. 1억800만 화소 이미지센서는 현존하는 스마트폰용 카메라 센서 가운데 가장 높은 해상도 수를 자랑한다.
 

8배 픽셀 줌인 해도 사진 깨지지 않아 

전날인 23일 샤오미는 소셜미디어 ‘웨이보’ 계정을 통해 1억800만 화소 카메라로 찍은 이미지 한 컷을 공개했다. 샤오미가 공개한 이미지에 따르면 2배, 4배, 8배까지 줌인(부분 확대)이 된 상태에서도 이미지 화소(픽셀)가 깨지는 현상은 전혀 나타나지 않았다. 0.8마이크로미터(㎛·100만분의 1m) 크기의 픽셀을 적용한 센서로, 올 5월 삼성이 공개했던 6400만 화소 센서보다 화소 수가 1.6배 늘어났다.
 

관련기사

샤오미는 미믹스 알파의 카메라 픽셀 수를 “가로 1만2032개, 세로 9024개”로 밝혔다. 12032×9024의 값은 1억857만6758이다. 이에 더해 5G 모뎀을 장착해 LTE뿐 아니라 5G 신호까지 송수신할 수 있게 했다.
 
샤오미가 24일 공개한 신제품 미믹스알파는 뒷면까지 스크린을 확장한 독특한 디자인을 채택했다.

샤오미가 24일 공개한 신제품 미믹스알파는 뒷면까지 스크린을 확장한 독특한 디자인을 채택했다.

외관상 특징으로 미믹스 알파는 테두리가 전혀 없는 ‘제로 베젤’을 구현했다. 트리플(3중) 카메라 모듈을 제외하곤 앞ㆍ뒷면 모두를 스크린으로 쓸 수 있는 독특한 형태를 띠게 됐다. 폴더블 폰은 아니지만, 기능은 폴더블 폰과 유사한 컨셉트다.
 
이날 신제품 발표에 나선 레이쥔(雷军ㆍ50) 샤오미 창업자는 미믹스 알파의 독특한 디자인을 놓고 “180.6% 디스플레이를 구현했다”고 자랑했다. 앞 뒷면 모두를 디스플레이로 쓰면 200%인데, 그중 카메라 부분만 빠졌단 얘기다. 주로 셀프 카메라로 쓰이는 전면 카메라 탑재 여부를 놓고선 “스마트폰을 앞ㆍ뒷면 모두 쓸수 있는데 왜 전면 카메라가 따로 필요하냐”고도 밝혔다. 뒷면에 삼성과 협업한 1억800만 화소 카메라를 장착한 까닭에 전면 카메라는 과감히 버린 것으로 보인다. 미믹스 알파의 가격은 샤오미답지 않게 1만9999위안(약 336만원)이란 초고가로 책정됐다. 삼성전자 갤럭시폴드 가격은 239만8000원이다.
 
삼성전자는 샤오미와 완제품 시장에선 경쟁하고 있지만, 부품 사업에서는 협력 관계를 강화하고 있다. 지난달 7일 샤오미는 삼성전자가 개발한 6400만 픽셀 카메라 센서를 자사 스마트폰 ‘레드미’에 탑재한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삼성전자가 0.7㎛ 픽셀 크기를 구현한 모바일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슬림 GH1'을 24일 공개했다. '아이소셀 슬림 GH1'은 삼성전자의 축적된 나노미터 단위의 초미세 공정 기술력과 개발 노하우를 적용해 0.7㎛ 픽셀로 4370만 화소를 구현한 제품이다.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0.7㎛ 픽셀 크기를 구현한 모바일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슬림 GH1'을 24일 공개했다. '아이소셀 슬림 GH1'은 삼성전자의 축적된 나노미터 단위의 초미세 공정 기술력과 개발 노하우를 적용해 0.7㎛ 픽셀로 4370만 화소를 구현한 제품이다.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 이미지센서 세계 1위 공략 

삼성 역시 이미지센서를 비메모리 사업의 한 축으로 판단, 세계 1위를 목표로 공략하고 있다. 이날 삼성전자는 업계 최초로 0.7㎛ 픽셀 크기로 제작한 4370만 화소 모바일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슬림 GH1’을 공개했다. 이는 현존하는 이미지센서 중 가장 작은 크기다. 더 조그만 렌즈를 부착할 수 있는 길이 열린 것이다. 박용인 삼성전자 S.LSI사업부 센서사업팀 부사장은 “업계 최초로 0.7㎛ 초소형 픽셀을 적용해 더욱 얇아진 스마트폰에서 최고의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