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지영, 진중권에 독설 "좋지 않은 머리···돈주면 개자당 갈듯"

소설가 공지영(왼쪽)과 진중권 교수. [연합뉴스, 뉴스1]

소설가 공지영(왼쪽)과 진중권 교수. [연합뉴스, 뉴스1]

소설가 공지영씨가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찬성한 정의당에 탈당 의사를 밝힌 진중권 동양대 교수를 비판했다. "돈하고 권력을 주면 (진 교수가) 개자당(자유한국당의 비하표현) 갈 수도 있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면서다.
 
진 교수는 23일 조 장관을 고위공직자 부적격 리스트인 '데스노트'에 올리지 않은 것 등을 포함해 정의당이 조국 사태 대응 과정에서 보인 태도에 실망해 탈당계를 제출했다.
 
공 작가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트위터에서 '(조)국아 (조)국아' 부르며 친했던 동기동창인 그라서 뭐라도 말을 할 줄 알았다"며 "그런데 오늘 그의 (탈당) 기사를 봤다"고 글을 올렸다. 이어 "그를 옹호해 주려다가 문득 '돈하고 권력을 주면 (그가) 개자당(자유한국당의 비하표현) 갈 수도 있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마음으로 그를 보내는데 슬프다"라고 밝혔다.
 
공 작가는 "그의 요청으로 동양대에 강연도 갔었다"고 진 교수와의 친분을 언급하면서 그에 대해 평가했다. "실은 고생도 많았던 사람이었다. 좋은 머리도 아닌지 그렇게 오래 머물며 박사도 못 땄다"는 것이 공 작가의 평가다. 이어 그는 "사실 그(진 교수)의 논리라는 것이 학자들은 잘 안 쓰는 독설"이라며 "그의 단정적인 말투와 거만한 가르침을 보며 똑똑한 거라고 생각했을지도 모르겠다"고 깎아내렸다.
 
공 작가는 "이렇게 우리 시대가 명멸한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사진 공지영 작가 페이스북]

[사진 공지영 작가 페이스북]

 
공 작가는 이 글에서 진 교수의 이름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다. 다만 "'조국 사태'가 막 시작했을 때 집으로 책 한권이 배달됐다. 그의 새 책이었다. 좀 놀랬다. 창비였던 거다", "그의 요청으로 동양대에 강연도 갔었다"는 등의 내용으로 미루어 진중권 교수를 비판하기 위한 글로 보인다. 진 교수는 지난 8월 출판사 창비에서 『감각의 역사』를 출간했다. 
 
한편 진 교수와 조 장관은 서울대학교 82학번 동기로, 1989년 서울사회과학연구소를 결성해 『주체사상비판』을 출간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