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3차 북미회담 세계사적 업적될 것" 트럼프 "北과 관계 좋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 (현지시간) 미국 뉴욕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얘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 (현지시간) 미국 뉴욕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얘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오후(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한반도 비핵화 문제와 한미동맹 강화 등 양국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양 정상은 지난 6월 판문점 회동 이후 석 달 만에 만났다. 이번 한미 정상회담은 9번째로, 문 대통령의 숙소에서 열린 것은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뉴욕 인터콘티넨털 바클레이 호텔에서 "석 달 만에 대통령을 뵙게 돼 반갑다"며 "그때 판문점 방문은 행동으로 평화를 보여준 세계사적 장면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조만간 제3차 북미 정상회담을 준비하기 위한 북미 간 실무협상 열리리라 기대한다"며 "3차 회담이 열리면 아마도 한반도 비핵화의 새로운 질서가 만들어지는 세계사적인 대전환, 업적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북미 관계 아주 좋다…미사일 문제 아냐" 

 
트럼프 대통령은 "제재는 증가했지만 인질이 미국으로 송환되었고 미군 장병 유해가 송환됐다"며 "(북한 측의) 추가적인 조치가 있을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아주 오랫동안 핵실험이 없었다. 그리고 (북한과의) 관계가 매우 좋다"며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 만약 내가 대통령이 아니었다면 지금까지 북한과 전쟁을 하고 있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미국 기자들에게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에 관한 질문을 받고 "모든 나라가 미사일을 갖고 있다"며 "큰 문제가 아니다"라는 기존 입장을 반복했다. 3차 정상회담을 위한 실무협상 진전 사항에 대해서는 "협의 중"이라며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 (현지시간) 미국 뉴욕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반갑게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 (현지시간) 미국 뉴욕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반갑게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 "韓, 美 LNG 수입 추가 결정"  

양 정상은 이 자리에서 한미 양국의 경제적 밀접함에 대해 강조하며 한미동맹을 발전시킬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님과 함께 하는 동안 한미동맹은 위대한 동맹으로 발전하고 있다"며 "경제적인 면에서도 한미 FTA 개정 협상 성공적으로 마무리 됐고 많은 한국 기업들이 미국에 대한 투자를 늘려나가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이번 방문 기회에 미국의 LNG에너지 가스에 대한 한국 수입 추가 결정이 이뤄지고 한국의 자동차 업계와 미국의 자율주행 업체 합작 투자가 이뤄졌다"며 "이 모두가 한미동맹을 든든히 뒷받침할 것이라고 믿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 "한국은 군사장비 큰 고객"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은 군사장비 큰 고객"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군사장비 구입에 대해서도 굉장히 많은 논의를 할 것"이라며 "무역과 더불어 북한에 대해서도 그렇다. 우리는 굉장히 그동안 잘 논의해왔다"고 말했다.
 
오후 5시 30분부터 시작된 정상회담에서 양 정상은 10분간 모두발언을 마치고 비공개 확대정상회담에 들어갔다.
 
우리 측에서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등이, 미국 측에서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등이 배석했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비핵화 방법론과 한미동맹 강화 방안 등 현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