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한·미 정상, 24일 오전 9번째 회담 시작

[연합뉴스tv]

[연합뉴스tv]

제74차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만나 한·미 정상회담을 23일 오후 5시30분(현지시간·한국시간 24일 오전 6시30분) 시작했다.  
 
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간 회담은 9번째다. 지난 6월 30일 한국에서 열린 정상회담 이후 석 달여 만이다. 이날 오전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의 숙소인 인터콘티넨털 바클레이 호텔을 찾았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의 숙소를 찾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한·미 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에 대해 얘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한국의 군사장비 구입에 대해서도 굉장히 많은 논의를 할 것”이라며 “한국은 미국의 최대 군사장비 구매국이다. 우리는 굉장히 그동안 잘 논의해 왔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3개월 만에 대통령을 다시 뵙게 돼 반갑다”며 “지난번 대통령님의 판문점 방문은 행동으로 평화를 보여주신 아주 세계사적인 장면이었다. 대통령님의 상상력과 또 대담한 결정력이 놀랍다”고 평가했다. 이어 “조만간 제3차 북·미 정상회담을 준비하기 위한 북·미간 실무협상 열리리라 기대한다”며 “3차 회담이 열리면 아마도 한반도의 비핵화의 새로운 질서가 만들어지는 세계사적인 대전환, 업적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또 “대통령님의 리더십에 의해 남북관계는 크게 발전했고 북미대화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관계와 관련해 “제재 조치는 증가했지만 인질이 미국으로 송환되었고 미군 장병 유해가 송환됐다”며 “그리고 추가적인 조치가 있을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아주 오랫동안 핵실험이 없었다. 그리고 (북한과의) 관계가 매우 좋다”며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 만약 내가 대통령이 아니었다면 미국과 북한은 전쟁 상태였을 것”이라고 말했다.
 
양국 정상은 10분여간의 모두발언을 마치고 오후 5시40분부터 비공개로 확대정상회담에 들어갔다.
 
한국 측에서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등이, 미국 측에서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등이 배석했다.
 
양국 대통령은 비핵화 방법론을 포함한 현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비핵화와 관련해서는 최근 북·미 실무협상 재개가 임박했다는 신호가 감지되고 있는 만큼 트럼프 대통령의 북·미 대화 재개 의지와 이에 대한 문 대통령의 지지가 동시 표명될 가능성이 있다. 또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종료 문제나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문제가 의제로 오를지도 주목된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