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늘 아침·낮 기온 10도 이상 벌어져…건강관리는 어떻게?

태풍 타파가 지나간 23일 서울 북한산 백운대에서 바라본 서울 도심에 파란 하늘이 펼쳐져 있다. 24일은 전국적으로 10도 안팎의 큰 일교차가 나타날 것으로 기상청이 예보했다.[뉴스1]

태풍 타파가 지나간 23일 서울 북한산 백운대에서 바라본 서울 도심에 파란 하늘이 펼쳐져 있다. 24일은 전국적으로 10도 안팎의 큰 일교차가 나타날 것으로 기상청이 예보했다.[뉴스1]

24일은 아침 기온이 뚝 떨어지면서 일교차가 커질 전망이다.
이에 따라 건강관리에도 각별히 주의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24일은 중국 북부지방에서 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맑겠다"며 "23일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24일 아침 기온은 23일보다 2~5도 낮아 다소 쌀쌀하겠다"고 밝혔다.
 
24일 아침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겠지만, 23일에 비해 크게 떨어져 쌀쌀하게 느껴진다는 것이다.
특히, 내륙을 중심으로 낮 동안 햇볕에 의해 지표면이 가열되면서 낮 기온이 올라, 낮과 밤의 기온 차가 10도 이상으로 크겠다.
 
서울의 경우 아침 기온은 15도이지만 낮 기온은 26도까지 오르겠다.
또, 춘천은 아침 12도, 낮 26도로 일교차가 14도나 커지겠다.
 
남부지방도 전북 남원이 아침 12도, 낮 25도로 13도나 차이가 나겠고. 경북 안동은 아침 11도, 낮 26도로 15도 차이를 보이겠다.
경남 거창도 아침에는 10도까지 떨어지고, 낮에는 25도까지 오르겠다.
 
해안지역인 울산도 아침 10도, 낮 25도로 크게 벌어지겠다.
 
기상청은 24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 강원 북부 높은 산지에는 서리가 내리는 곳이 있겠고, 내륙을 중심으로 가시거리 200m 이하의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많겠다고 예보했다.
 

피로하지 않게 몸 관리를

전국이 큰 일교차를 보이고 있는 20일 오후 서울 광화문 네거리에서 가을옷을 입은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뉴스1]

전국이 큰 일교차를 보이고 있는 20일 오후 서울 광화문 네거리에서 가을옷을 입은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뉴스1]

이처럼 일교차가 벌어지면 건강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전문가들은 "체온을 관리하기 위해서는 아침에 기온이 낮을 때는 얇은 옷을 여러 벌 겹쳐 입었다가 낮에 기온이 오르면 겉옷을 벗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한다.
또, 따로 겉옷을 준비했다가 필요할 때 입는 것도 좋다.
 
감기 등을 예방하기 위해 물을 자주 마시고, 7~8시간 적당하게 잠을 자 몸이 피로하지 않게 유지하는 것도 필요하다.
 
고혈압 환자 등 심혈관질환자는 기온이 크게 오르내리는 환절기에 새벽 운동을 피해야 한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