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1㎏ 넘는 필로폰 대형밀수는 항공편 이용..적발 건수도 증가

필로폰 대량 밀수에는 주로 항공편이 이용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포토]

필로폰 대량 밀수에는 주로 항공편이 이용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포토]

 #. 지난 2월 인천국제공항에선 원두커피인 것처럼 포장된 5㎏이 넘는 필로폰이 적발됐다. 당시 미국 국토안보부 수사대(HSI)로부터 마약 우범자 관련 정보를 입수한 세관은 인천공항을 거쳐 일본 아오모리로 가려던 승객의 몸과 가방을 정밀검색해 대량의 마약을 찾아낼 수 있었다.  
원두커피인 것처럼 포장한 필로폰. [사진 관세청]

원두커피인 것처럼 포장한 필로폰. [사진 관세청]

 

국내 공항서 최근 5년새 마약밀수 353건
금액으론 5000억원 육박,필로폰이 다수

전체 마약적발액의 31%가 항공편 이용
"국제공조와 마약적발 인프라 확충 필요"

 #. 5개월 뒤인 7월에도 인천공항에서 코카인 4.5㎏이 발견됐다. 브라질을 출발해 인천을 경유해 라오스로 가려던 승객이 위탁한 짐 가방을 집중적으로 수색한 덕분이었다. 당시 이 승객은 가방 바닥에 비밀공간을 만들어 그곳에 코카인을 숨겼던 것으로 확인됐다. 
가방 속 비밀공간에 숨긴 코카인. [사진 관세청]

가방 속 비밀공간에 숨긴 코카인. [사진 관세청]

 
 #. 앞서 지난 1월 김해공항에선 필로폰 1㎏을 들여오려던 여자 승객이 붙잡혔다.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를 출발한 이 여성은 붕대를 이용해 필로폰이 든 봉투를 자신의 허벅지에 감아 숨긴 뒤 세관을 통과하려다 적발됐다.    
허벅지에 숨겨 들여오다 적발된 필로폰. [사진 관세청]

허벅지에 숨겨 들여오다 적발된 필로폰. [사진 관세청]

 
 이처럼 항공편을 이용한 마약 밀수가 계속 증가하고 있다. 특히 1㎏이 넘는 필로폰 대형 밀수는 상당수가 항공편을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관세청이 국회 송석준 의원(자유한국당)에게 제출한 '항공편을 통한 마약유입 적발현황'에 따르면 2014년부터 올해 7월까지 항공편을 이용해 마약을 옮기다 적발된 건수는 모두 353건이었다. 
 
 2014년 27건에서 2016년에는 63건으로 증가했고, 올해는 7월 현재 86건이 적발됐다. 마약 중량은 모두 228㎏가량이며, 금액으로 따지면 약 4969억원 어치나 된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마약 반입 방식 중 가장 많은 것은 국제우편이지만 적발 규모는 항공편이 상대적으로 크다. 해당 기간 적발된 마약 유입 건은 모두 2427건에 중량은 810㎏이었다. 금액은 1조 5819억원이다. 
 
 이 중 항공편을 이용한 마약 밀수를 비교하면 적발 건수는 전체의 14.5%에 불과하지만, 금액 비중은 무려 31.4%나 된다. 마약 시장에서 비싸게 거래되고 마진이 높은 필로폰은 대량 밀수가 주로 항공편을 통해 이뤄지기 때문이다. 
 
 관세청 관계자는 "지난해 6월 기준으로 1㎏ 이상 필로폰 대형밀수 12건 중 8건이 항공편이었다"며 "지난해부터 대만·동남아 일대 중국계 마약밀매조직이 국내 진출을 계속 시도 중"이라고 밝혔다. 마약 밀반입이 가장 많이 적발된 곳은 인천공항이었고, 김포공항과 김해공항이 뒤를 이었다.  
 
 세관에서 항공편을 이용한 마약 밀수를 적발하는 방식은 크게 4가지로 나뉜다. ▶자체 분석과 외부 제공 정보 활용 ▶엑스레이 검사 ▶세관 정밀 검사 ▶마약 탐지견 활용 등이다. 
 인천공항 입국장 수하물수취대에서 마약탐지견이 마약을 찾아내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공항 입국장 수하물수취대에서 마약탐지견이 마약을 찾아내고 있다. [연합뉴스]

 
 관세청은 앞으로 국제공조수사를 확대하고, 마약 은닉흔적을 탐지할 수 있는 마약탐지기 19대를 추가 도입키로 하는 등 마약 밀수를 막기 위한 대책을 추진 중이다. 
 
 이에 대해 송석준 의원은 "마약은 밀수 루트를 차단하지 못하면 국민의 정신·육체 건강을 해치는 최악의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며 "마약 밀거래를 차단하기 위한 국제공조와 인프라 구축에 더 집중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갑생 교통전문기자 kks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