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폴란드 대통령과 정상회담…경제협력‧한반도 평화 지지 당부

문재인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 양자회담장에서 열린 한-폴란드 정상회담에서 안드레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 양자회담장에서 열린 한-폴란드 정상회담에서 안드레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제74차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오전(현지시간)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지속적인 지지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유엔본부 양자회담장에서 열린 한‧폴란드 정상회담에서 중립국감독위원회(NNSC) 일원으로 폴란드가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한국의 노력을 지지해준 데 대한 사의를 표했다.
 
두 정상의 만남은 지난해 평창 겨울올림픽에 이어 두 번째다. 문 대통령과 두다 대통령은 올해로 수교 30주년을 맞은 양국 관계가 더 긴밀해지고 있음을 평가하고 실질적인 협력 증진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중동부 유럽 내 한국의 최대 교역국이자 주요 투자대상국인 폴란드와의 경제협력이 강화되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양국 간 협력을 인프라‧에너지, 방산 등 분야로 확대해 나가기 위한 두다 대통령의 지원과 관심을 당부했다.
 
특히 최근 우리 기업의 전기차 배터리 제조 분야 투자와 연구개발 분야 협력이 확대되는 등 미래지향적인 실질 협력이 활발히 추진되고 있는 것을 높이 평가하고, 이런 협력이 더욱 강화하기를 희망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 양자회담장에서 안드레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 양자회담장에서 안드레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두다 대통령도 한국과의 실질 협력을 강조하며 한국 기업의 폴란드 진출 확대를 요청했다. 양국 정상은 지난 2016년 직항로 개설에 이어 지난해 발효된 워킹홀리데이 협정이 양국 간 인적교류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또 중동부 유럽의 주요 4개국(폴란드·헝가리·슬로바키아·체코) 협의체인 ‘비세그라드 그룹’(V4‧Visegrad Group)과 우리 정부 간 협력이 원활히 이뤄지고 있는 것을 높이 평가했다. 비세그라드 그룹은 유럽연합 차원의 지역협력 증진을 도모하기 위한 취지에서 1991년 창설됐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