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의선 2조4000억 투자, 자율주행 추격 시동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뉴스1]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뉴스1]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약 2조4000억원을 투자하며 미래 자동차 분야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빅4’ 앱티브와 합작법인 설립
미래차 개발 위한 연합전선 구축
글로벌 합종연횡 중심으로 진입
정의선 “자율차 중대 여정 시작”

현대차그룹은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모빌리티 전문기업 앱티브와 합작법인(조인트 벤처) 설립을 위한 본계약을 했다. 지금까지 현대차는 미래 차 개발을 위한 글로벌 완성차·정보기술(IT) 기업 간 합종연횡에서 변방에 머물러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단숨에 미래 차 연합의 한 축으로 떠오르게 됐다.
 
두 회사는 총 40억 달러(약 4조7800억원) 가치의 합작법인 지분을 50%씩 소유하기로 했다. 현대·기아차와 현대모비스가 현금 16억 달러(약 1조9100억원)와 엔지니어링 서비스·지적재산권 등 4억 달러(약 4800억원)를 투자한다. 앱티브는 지적재산권, 700명의 개발 인력 등 20억 달러(약 2조3900억원) 규모를 출자한다.
 
앱티브는 미국 자동차 부품업체 델파이가 만든 모빌리티 전문기업이다. 세계 자동차 업계는 막대한 비용이 드는 미래차 분야 연구·개발(R&D) 비용을 아끼기 위해 거미줄처럼 얽힌 연합전선을 구축해 왔다. 앱티브는 미국 2위 차량호출기업인 리프트와 연합하고 있으며, 델파이는 세계 최대 미래차 연합 중 하나인 인텔·BMW그룹 등과 동맹 관계다.
 
이번 합작으로 현대차그룹은 직접적으론 앱티브·리프트와, 간접적으론 인텔·BMW그룹·볼보 등과 자율주행 분야 연합전선을 구축하게 된다. BMW그룹은 독일 고급차 3사(메르세데스-벤츠·아우디)와 자율주행 분야 협력을 진행 중이며, 중국에서 IT기업 바이두, 차량호출기업 디디추싱 등과 협업한다.
 
자율주행 기술, 글로벌 합종연횡 가속.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자율주행 기술, 글로벌 합종연횡 가속.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소규모 협력·투자만 해 왔던 현대차그룹은 본격적인 미래 차 경쟁 구도에 진입하게 됐다. 앱티브는 자율주행 분야 완성차·IT 기업의 기술 수준을 평가하는 ‘내비건트 리서치’에서 구글(웨이모)·GM(크루즈)·포드(아르고) 등과 함께 ‘빅4’에 올라있다. 현대차는 2018~2019년 2년 연속 15위에 그쳤다.
 
차두원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연구위원은 “앱티브는 자율주행 분야 기술은 물론 양산 경험도 풍부한 기업”이라며 “늦은 감은 있지만 치열한 미래 차 합종연횡 판에 현대차그룹도 한 자리를 차지할 수 있게 된 것은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은 “이번 협력은 자율주행기술 상용화를 위한  중대한 여정이 될 것”이라며 “두 회사의 역량을 결합해 글로벌 자율주행 생태계를 선도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케빈 클락 앱티브 최고경영자(CEO)도 “현대차그룹은 자율주행 플랫폼의 상용화를 앞당기는 데 최적의 파트너”라고 답했다.
 
◆완성차·IT 업계 합종연횡 가속=세계 미래 차 경쟁은 완성차·IT 업계 간 합종연횡이 가속화하고 있다. 자율주행 플랫폼 ‘웨이모’를 개발한 구글은 피아트크라이슬러(FCA)·재규어랜드로버 등과 연합전선을 구축했다. 제너럴모터스(GM)는 차량호출기업 리프트, 일본 혼다 등과 협력 중이다. 일본 소프트뱅크와 도요타는 지난해 모빌리티 전문 조인트벤처 ‘모네 테크놀로지’를 설립했다. 우버는 볼보와, 폴크스바겐그룹은 포드와 미래 차 분야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있다.
 
전문가는 현대차그룹이 세계 미래 차 ‘합종연횡’에 가세한 건 의미가 있다고 평가한다. 고태봉 하이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현대차가 미래 차 변혁 초반에 잘하지 못했던 기술적 축적을 가진 회사란 점에서 긍정적인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항구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기술제휴를 넘어 대규모 투자로 조인트벤처를 설립한 건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이 연구위원은 “다만 주요 글로벌 기업의 연합과 비교해 볼 때 늦은 점이 아쉽고, 이제 글로벌 합종연횡 경쟁에 진입한 것이어서 아직 갈 길은 멀다”고 조언했다.
 
이동현·김효성 기자 offram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