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심상정 “송구”…나경원 “조국 국조·해임건의안 협조하면 용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했다.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했다. [뉴스1]

 자유한국당은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입장 정리와 관련해 “송구하다”고 사과한 심상정 정의당 대표를 향해 “용서를 구걸하는 모습이 참으로 한심하다”며 조 장관에 대한 국정조사와 해임건의안 참여를 압박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의당은 민주당과) 주요 공범이다. 데스노트 운운하더니 이제 와서 국민의 분노가 무서워 송구한 척 연기하고 있다”며 “용서를 구걸하는 모습이 참으로 한심하다”고 비난했다.
 
나 원내대표는 “본인들 의석수 몇 개, 밥그릇 몇 개 챙기느라고 본인들 당명을 부정하는 패착을 보았다”라며 “(조 장관에 대한) 국정조사, 해임건의안에 적극 협조하시라. 그러면 용서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순례 최고위원은 “조국 의혹이 불거졌을 때 조국에 대해서 그토록 부정적이던 정의당의 기류가 더불어민주당이 정의당에 유리한 선거법을 밀어붙이자 대통령의 임명권을 존중하겠다며 말을 바꿨다”면서 “심 대표의 어물쩍, 설렁설렁한 사과하는 방식으로 돌아선 민심을 되살리고자 하지 말고 지금이라도 명확한 입장 표명을 국민에게 밝혀줄 것을 촉구한다”라고 말했다.
 
조경태 최고위원도 “젊은 청춘을 버리는 민주당과 정의당은 ‘국민이 반드시 심판할 것이다’라는 말씀을 드리겠다”고 했고, 신보라 청년최고위원 역시 “(심 대표의 발언이) 진심이 한 스푼이라도 담긴 발언이라면 국정 조사에 대한 공동 정성으로 청년에 대한 송구함을 행동으로 보여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앞서 심 대표는 21일 국회에서 열린 당 전국위원회에서 조 장관을 고위공직자 부적격 리스트인 일명 ‘데스노트’에서 제외한 데 대해 “정의당 결정이 국민적 기대에 못 미쳤던 것이 사실”이라면서 “사회 특권과 차별에 좌절하고 상처받은 청년과 당의 일관성 결여를 지적하는 국민께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정의당은 조 장관 검증 국면에서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정의당 지지율은 한국갤럽이 지난 20일 발표한 조사에서 추석 연휴 전인 이달 첫째 주보다 2%포인트 떨어진 7%를 기록했다. 정의당 당원인 진중권 동양대 교수는 “(조 장관 문제를 포함해) 이것저것 다 싫다”면서 최근 탈당계를 제출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