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무위, ‘조국 펀드’ 국감 증인 협상 결렬…일단 25일 전체회의

조국 펀드 관련 국정감사 증인 채택을 두고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민주당과 한국당 의원들이 대립하며 23일 합의안 도출에 실패했다. [뉴스1[

조국 펀드 관련 국정감사 증인 채택을 두고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민주당과 한국당 의원들이 대립하며 23일 합의안 도출에 실패했다. [뉴스1[

 
국회 정무위원회는 23일 내달 초부터 열리는 국정감사의 증인채택을 두고 여야 간 협상을 진행했지만 조국 법무부 장관 의혹 관련 증인 채택 관련 입장차만 확인하고 합의 도출에는 실패했다.
 
내달 2일부터 열리는 정무위 국감에는 조 장관 일가의 사모펀드 의혹이 도마 위에 오를 전망이다. 보수야당은 국감 증인으로 조 장관 처남 정모씨, 한인섭 한국형사정책연구원장, 코링크PE 이상훈 대표, 웰쓰씨앤티 대표이사 최모씨, 윤규근 청와대 전 행정관 등을 증인 신청했다.
 
반면 여당은 국감이 자칫 조 장관을 둘러싼 정쟁의 장으로 변질할 수 있다면서 이 같은 증인 채택 요구는 받아들일 수 없다며 불가 입장을 명확히 했다.
 
민주당 측은 “이번 국감은 정책 국감이 돼야 하고 인사청문회에서 관련 의혹이 충분히 증명됐다고 본다”며 “수사 중 사건 관련자를 증인으로 채택한다는 것은 증인에 대한 헌법상 기본권 침해 소지가 있다”고 밝혔다.
 
이에 한국당 측은 “정무위 최대 쟁점은 조 장관 일가의 사모펀드 의혹인데, 민주당이 관련 증인을 단 한 명도 받지 못하겠다는 입장”이라면서 “한국당으로서도 민주당 측 증인에 합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정무위는 오는 25일 일단 전체회의를 열고 일반 증인을 제외한 국감 계획서와 기관 증인 채택 안건 등을 의결할 예정이다. 이후 간사 협상을 통해 최종 증인 협상을 마무리 짓겠다는 방침으로 알려졌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