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개월 딸 방치해 숨지게 한 20대 부부…3살 첫째는

 [연합뉴스]

[연합뉴스]

 태어난 지 3개월 된 딸을 방치해 숨지게 한 20대 부부가 경찰에 붙잡혔다.  
 
23일 경찰과 소방서 등에 따르면 지난 4월 19일 오전 10시 5분쯤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의 한 빌라에서 3개월 된 딸이 사망했다는 내용의 119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자는 숨진 아기의 친아버지인 A씨(27·무직)였다.
 
A씨는 집에 딸을 두고 전날 외출했다가 돌아와 아침에 보니 딸이 죽어있었다고 진술했다. 발견 당시 아기는 엎드린 채 숨져 있었다. A씨의 부인 B씨(27)는 A씨와 함께 지인들을 만나러 외출했다가 아침까지 집에 돌아오지 않은 상태였다.
 
경찰은 이전에도 이들 부부의 아동학대를 의심한 이웃의 신고가 접수된 적이 있는 만큼 학대로 인한 사망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해왔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이달 초 ‘정확한 사인이 불명이나, 질식에 의한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소견을 밝혔다.
 
경찰은 연락이 두절된 부부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최근 이 부부를 체포했다. 이들 부부는 경찰 조사에서 “이전에도 아이만 두고 나간 적이 있었으나 좀 울다가 괜찮아지는 것 같았다”면서 방치 사실을 인정했다.
 
경기 남양주경찰서는 이들 부부를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구속했다. 또 이들 부부의 세 살배기 다른 자녀에 대해서는 접근금지 조치하고, 아동보호소에 보호 조치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