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저와 가족에게 힘든시간…검찰 개혁 소임 다할 것”

조국 법무부 장관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에서 나오고 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에서 나오고 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은 검찰의 자택 압수수색에도 마음을 다잡고 검찰 개혁의 소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23일 퇴근길 취재진을 만나 “강제수사를 경험한 국민의 심정을 절실하게 느끼고 있다”며 “본인과 가족에게는 힘든 시간이지만 법무부 장관의 소임을 다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다만 미리 압수수색에 대해 보고받았는지, 휴대전화도 제출했는지 등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는 대답하지 않은 채 귀갓길에 올랐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