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의당 조국 자택 압수수색에 침묵…"논평·브리핑 계획 없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 [연합뉴스]

심상정 정의당 대표. [연합뉴스]

정의당이 검찰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자택 압수수색에 대해 공식 논평을 내놓지 않고 침묵했다.
 
오현주 대변인은 23일 기자단에 보낸 공지를 통해 "조 장관의 자택 압수수색 관련 문의가 많아 공지드린다. 조 장관 자택 압수수색 관련 논평이나 브리핑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검찰의 수사에 대해 엄중하게 지켜보겠다는 기존 입장을 다시 전해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날 조 장관의 압수수색 소식이 전해지자 여야는 논평을 통해 날카롭게 대치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조 장관을 파면하라"고 목소리를 높였고, 더불어민주당은 검찰의 무리한 수사라고 주장했다. 정의당의 침묵은 여야와는 다른 행보다.
 
조 장관의 적격 여부를 놓고 고심하던 정의당은 지난 7일 결국 조 장관의 이름을 이른바 '데스노트'에 올리지 않기로 결정했다. 사실상의 '적격' 판단이다.
 
정의당은 "여러 우려에도 불구하고 사법개혁의 대의 차원에서 대통령의 임명권을 존중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후 당 안팎에서 비판 여론이 나오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지난 21일 전국위원회에서 '데스노트'는 국민의 눈높이로 장관 자격을 평가해왔던 정의당 원칙에 대한 국민적 기대였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며 "이번 정의당 결정이 국민적 기대에 못 미쳤던 것이 사실"이라고 사과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