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기교육청 당부 “06년생 집단폭행사건 피해학생 2차가해 자제해달라”

[사진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사진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온라인상에 논란 중인 이른바 ‘06년생 집단폭행사건’과 관련해 경기도교육청이 2차 가해를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23일 경기도교육청은 “Wee센터(위기학생 상담기구)와 연계해 상담과 치유 등 피해자 보호를 위한 조치를 우선으로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지난 21일 경기 수원역 인근 한 노래방에서 여중생들이 초등학생 1명을 집단으로 폭행하는 장면이 담긴 동영상이 SNS 등으로 확산하며 논란이 되고 있는 데 따른 대응이다.
 
현재 경찰은 가해자들을 특정해 수사에 나섰다.
 
도교육청은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해 가해 학생 선도와 재발 방지 노력을 할 것”이라며 “SNS 등을 통한 2차 가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 학교에서 정보통신윤리교육도 강화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더불어 가해 학생 중 한명이 소속된 수원 A중학교는 경찰 조사와는 별개로 학교폭력 전담기구 심의를 거쳐 사안을 조사하고 학생 징계 수위 등을 결정할 방침이다.
 
또 다른 가해 학생들이 소속된 서울과 광주지역 학교들도 각각 학교폭력 사안을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수원교육지원청 관계자는 “학교폭력예방법에 따라 14일 이내 전담기구 심의를 열고, 그로부터 14일 이내에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를 소집하게 될 것”이라며 “피해자 등의 신상을 무분별하게 공유하는 것은 2차 가해이자 또 다른 범죄이므로 자제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가해자들을 엄벌해 달라는 글이 게시돼 이날 오후 5시 45분 기준 17만3000여명이 동의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