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베 ‘美옥수수 275만t 수입’ 약속 했지만 日업계 “계획 없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지난 6월 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의 특별 세션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딸 이방카를 사이에 두고 서로 손을 잡으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지난 6월 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의 특별 세션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딸 이방카를 사이에 두고 서로 손을 잡으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미국산 옥수수를 수입하기로 약속했으나 민간 기업들은 구입 의사가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일본 언론은 아베 총리의 미국산 옥수수 수입 약속이 미일 간 새로운 불씨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아베, 中 대신 옥수수 사기로 ‘일방적 약속’…‘퍼주기’ 비판 확산

23일자 도쿄신문이 주요 6개 기업·단체를 조사한 결과 추가로 미국산 옥수수를 구매하거나 앞당겨 수입하겠다는 곳은 단 한 곳도 없었다.
 
앞서 지난 8월 프랑스에서 열린 미일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아베 총리가 중국이 사지 않아 남게 된 미국산 옥수수를 구매하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당시 아베 총리도 해충 피해를 이유로 미국산 사료용 옥수수를 앞당겨 미리 수입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아베 총리는 정부가 아닌 민간 차원에서 옥수수를 사들이겠다고 말했다.
 
일본은 지난해 연 약 110t의 사료용 옥수수를 미국으로부터 수입했다. 아베 총리가 약속한 새로운 수입량은 110t의 약 4분의 1인 275만t으로 약 600억엔(약 6650억 원) 규모다.
 
신문에 따르면 지난 18일 기준 14개현 69개 기초자치단체(시정촌·市町村)이 사료용 옥수수에 대해 해충 피해를 보았다. 그러나 모기 유충에 의한 옥수수 재배 피해가 새로 미국에서 옥수수를 수입할 만큼 크지 않아서 미국산 옥수수를 더 수입할 계획이 없다는 것이다.
미·중 마찰에 남은 옥수수 일본 기업 구매 예정 ’제로“ [사진 홈페이지 캡처]

미·중 마찰에 남은 옥수수 일본 기업 구매 예정 ’제로“ [사진 홈페이지 캡처]

 
전국농업협동조합연합회의 한 관계자는 “느닷없는 미국산 옥수수 수입 이야기에 놀라고 있다”며 “미국산 옥수수는 해충 피해를 본 국내 옥수수와는 용도가 달라 직접 대체가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새롭게 미국산 옥수수를 수입하는 데 대해서는 “계속 정보를 수집하겠다”고 말했다.
 
일본의 한 사료기업 담당자는 “그런 수요가 과연 있나”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다른 사료 대기업 관계자도 “해충 피해 영향을 측정하기 어렵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미일 무역협정 서명 후 양국 간 관계에 불씨가 될 가능성이 크다고 도쿄신문은 전망했다. 옥수수를 생산하는 미 중서부의 ‘콘 벨트’ 지역은 내년 재선을 앞둔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기반이다. 일본 측이 옥수수를 수입해 가지 않는다면 ‘뿔난’ 옥수수 농가 농민들은 분노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돌릴 가능성이 크다.
 
도쿄신문은 “(미국산 옥수수의)수입이 진행되지 않을 경우 농가표 이탈을 경계하는 트럼프 대통령이 다시 일본에 대한 압력을 키우는 것은 필연적이다”고 전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