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경원 측 "97년 서울대병원서 출산, 1년간 美 출국 없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황교안 대표. 김경록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황교안 대표. 김경록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3일 아들의 이중국적·원정출산 의혹 제기와 관련 “둘다 아니다”며 특검하자고 했다. 단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법무부 장관,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자녀들과 함께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 토요일 특검을 제안하자 겁을 집어먹은 여당이 화들짝 놀라면서 길길이 (뛰며) 물타기라고 한다. 원정출산을 운운하며 제1야당 원내대표 흠집내던 패기는 어디 두고 지금 쥐구멍에 들어갔나”며 이같이 주장했다.

나경원 "문재인·조국·황교안 자녀도 다 특검하자"

 
반박도 했다. 아들 원정출산과 관련해서는 “(원정 출산 의혹을 제기한) 라치몬트 산후조리원은 설립 연월이 2000년인데, 우리 아이 출생은 1997년”이라고 했다. 아들이 한국계 미국인 학생회인 ‘케이시(KASY, Korean American Students as Yale)’에 가입돼 이중국적이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서도 “예일대 학생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오픈클럽이고 한국·미국 등 어느 국적이든 참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에서 아들을 낳았다고 수없이 말해도 가짜뉴스 희생양으로 몰아붙였다”라는 게 나 원내대표의 말이다. 
 
그러면서 자신을 향한 의혹이 확대 재생산되는 과정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일부 트위터 극렬 (여당) 지지층이 몇몇 인터넷 커뮤니티에 의혹 관련 글을 올리고 포털 실시간 검색어 조작을 한다. 다음(1위), 네이버(3~4위) 실시간 검색어가 올라가면 일부 매체가 그걸 쓰고, 더불어민주당이 논평을 낸다”며 “민주당 논평을 일부 매체들이 다시 쓰면서 의혹이 확대 재생산되는 식으로 가짜뉴스가 생산된다”고 주장했다.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에서 자유한국당이 주최한 조국 법무부장관 규탄 집회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에서 자유한국당이 주최한 조국 법무부장관 규탄 집회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실제 지난달 초부터 나 원내대표의 자녀 논란이 제기됐는데 조 장관 자녀 논란과 맞물려서다. 나 원내대표는 ‘물타기’용이라며 법적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아들 김모씨가 미국 고교에 재학 중이던 2015년 미국 학술회의에서 발표된 의공학 포스터 제1저자로 이름이 등재된 사실이 알려졌을 때, 민주당과 지지층에서는 해당 포스터를 ‘논문’이라고 주장하자 나 원내대표는 “아들은 당시 논문을 작성한 바가 없다. 논문 작성 의혹을 제기한 언론사에도 민사상 손해배상을 청구하겠다”고 반박했다.

 
이후 아들 이중국적·원정출산 의혹이 제기됐다. 민주당에서 “아들이 이중국적이 아니다라고 외쳐보라. 출생증명서도 제출한다면 순식간에 의혹은 사라지고 리더십은 견고해질 것”(19일, 이경 상근부대변인)이라고 비꼰데 이어, 홍준표 전 대표도 “‘1억 피부과 파동’을 연상시킨다. 이중국적 여부를 밝히라”(21일)고 요구하는 일까지 벌어졌다.
 
그러자 나 원내대표는 ‘4인 특검론’을 꺼냈다. 황교안 대표도 힘을 보탰다. 황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특검을 통해서 문 대통령과 조국, 저와 나 원내대표 자녀를 다 특검 대상으로 하고 조사를 철저히 해서 국민들께 밝히자”며 “계속 끌고갈 것도 아니고 비겁하게 피해서도 안 된다”고 말했다.
 
원정출산·이중국적 의혹 말말말


(아들) 한국국적 맞고, 원정출산 아니다. 대응할 가치 못느낀다 (17일, 나경원 원내대표)



→ "이중 국적이 아니다”라고 외쳐보라. 출생증명서도 제출한다면 의혹 사라질 것 (19일, 이경 민주당 상근부대변인)
→ '1억 피부과 파동'을 연상시킨다. 아들 국적 스스로 밝혀라 (21일, 홍준표 전 대표)
→ 아들 이중국적 아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황교안 대표, 제 자녀까지 특검하자 (21일, 나경원 원내대표)


→ 특검 제안은 황당한 제안으로 자신의 아들, 딸 관련 특혜의혹을 비켜가려는 새로운 물타기 수법 (21일,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
→ 제1야당 원내대표 흠집 내던 패기는 어디 두고 쥐구멍에 들어갔나. 떳떳하면 특검하자 (23일, 나경원 원내대표)
 
이와 관련, 나 원내대표 측의 한 관계자는 “나 원내대표가 1997년 출산한 병원은 서울대병원이고, 현재 출생증명서를 비롯한 관계 서류를 모두 확보했다. 뿐만 아니라 1997~1998년 출입국사실증명서도 발급받았다. 이 기간 미국에 간 일이 없는 것도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외 의혹을 반박할 수 있는 자료를 최대한 확보할 계획”이라며 “여당이든 포털사이트를 통해 거짓인 줄 알면서 의혹을 의도적으로 확산시키는 측에 반드시 책임을 물을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가 반박자료를 공개하지 않은데 대해선 같은 당 주호영 의원은 “시기를 전략적으로 선택하는 것”이라고 했다. 역공 가능성도 있다는 취지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