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사리' 최민호 "영화 아닌 전쟁처럼 찍었다"



인천상륙작전 뒤에 가려진 장사상륙작전 실화를 그린 영화 '장사리 : 잊혀진 영웅들'이 배우 최민호의 촬영 비하인드 영상을 공개했다. 

평균나이 17세, 훈련기간 단 2주. 역사에 숨겨진 772명 학도병들이 인천상륙작전을 성공시키기 위해 투입되었던 장사상륙작전을 그린 '장사리 : 잊혀진 영웅들'이 최민호의 촬영 비하인드 영상을 22일 공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공개된 영상은 학도병 분대장 최성필 역을 맡은 최민호가 직접 상륙작전부터 고지전투, 참호전투까지 '장사리 : 잊혀진 영웅들' 속 명장면들의 촬영 현장 비하인드를 전하며 시선을 사로잡는다. 

최민호는 “학도병 전체를 잘 이끌어가자는 마음가짐으로 임했다”고 말했다.

이어 장사 해변 상륙 장면을 위해 실제 바다에서 수영을 했던 경험을 전하며 실전과도 같았던 촬영을 거쳐 탄생한 '장사리 : 잊혀진 영웅들'이 선보일 압도적인 현장감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한다. 

또한 그는 상상만 하던 장면들이 실제 촬영을 통해 만들어지면서 “영화를 찍고 있는 것이 아니라 전쟁을 하는 것 같았다”며 작품의 몰입감을 기대하게 만든다. 

뿐만 아니라, 위기 상황 속에서도 포기하지 않는 학도병들의 전투 장면들이 이어지며 보는 이들을 압도한다. 

마지막으로 “기억되지 않은 역사, 그들이 바로 역사다”라는 카피는 69년 만에 스크린에 그려질 장사상륙작전과 772명 학도병들의 이야기에 대한 깊은 여운을 남긴다.

'장사리 : 잊혀진 영웅들'은 오는 25일 개봉한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