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출국 하루만에 조국 자택 압수수색…"윤석열의 타이밍 수사"

검찰의 칼끝이 현직 법무부 장관을 향하고 있다. 검찰은 23일 오전 조국(54) 법무부 장관의 자택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순방을 위해 출국한 지 하루 만이다. 검찰 안팎에선 문 대통령의 핵심 참모로 꼽히는 조 장관 자택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 시기를 두고 정치적 일정을 고려한 검찰의 승부수라는 평가가 나온다.
 

檢, 현직 법무장관 출근 확인하고 자택 압수수색

조국 법무부 장관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 [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 [뉴스1]

조국 장관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23일 오전 9시 조 장관의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지난달 27일 강제수사에 착수한 이후 27일 만이다. 이날 검찰은 조 장관이 오전 8시 40분쯤 출근을 위해 자택을 나서자 20분 뒤인 오전 9시쯤 조 장관의 자택에 들어섰다. 조 장관 출근 전 이미 검찰 수사팀이 자택 앞에서 대기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조 장관 관련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한 달 가까이 진행됐지만 그간 조 장관의 자택은 압수수색 대상에서 제외됐다. 이 때문에 검찰이 현직 법무부 장관 관련 수사에 부담을 느끼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됐다. 또 지금까지 제기된 의혹이 조 장관이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겨냥하기엔 아직 핵심 증거가 발견되지 않은 것이란 분석도 나왔다. 하지만 검찰의 이날 압수수색으로 사실상 조 장관을 비롯한 가족이 이번 의혹의 핵심 수사 대상이란 사실이 드러났다.
 

법조계 "윤석열의 타이밍 수사"

윤석열 검찰총장이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별관에서 열린 한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별관에서 열린 한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 안팎에선 문재인 대통령의 조 장관 자택의 압수수색 시기를 놓고 정치적 일정을 고려한 윤석열 검찰총장의 승부수란 평가가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은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22일 오후 2시쯤 미국 뉴욕으로 출국했다.
 
검사장 출신의 한 변호사는 "조 장관은 문 대통령의 핵심 참모로 꼽히는 인물"이라며 "현직 법무부 장관을 향한 강제수사인 만큼 문 대통령의 해외 순방 등 정치적 일정을 고려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서울지역에 근무하는 한 부장검사는 "검찰개혁을 추진하는 법무부와 조 장관 관련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서로 한치라도 늦으면 '먼저 죽는다'는 생각으로 속도전을 벌이는 것 같다"며 "(조 장관 자택 압수수색은) 검찰의 정치적 부담을 덜 수 있는 절호의 타이밍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앞서 지난달 27일 조 장관 관련 의혹에 대한 전방위적 강제수사에 착수한 데 대해서도 법조계에선 검찰이 수사 적기를 포착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당시 검찰 관계자는 "국민적 관심이 큰 공적 사안으로서 객관적 자료를 통해 사실관계를 규명할 필요가 크다"며 "만약 자료 확보가 늦어질 경우 객관적 사실관계를 확인하기가 어려워질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검찰이 지난 6일 오후 늦게 사문서위조 혐의로 정경심 교수를 기소한 것도 마찬가지다. 당시는 조 장관의 인사청문회가 국회에서 진행되고 있었다. 이를 두고 법조계에선 "'조 장관 임명은 안 된다'는 청와대를 향한 검찰의 신호"라는 분석이 나왔었다. 
  
3박 5일 일정으로 출국한 문 대통령은 한미정상회담과 유엔총회 기조연설 등을 한 뒤 26일 오후 귀국할 예정이다. 이 때문에 법조계에선 문 대통령 순방 동안 검찰 수사가 속도를 낼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한다. 정 교수의 검찰 소환조사도 문 대통령 순방 동안 이뤄질 것이란 관측도 제기된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