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장IS] 정준영·최종훈 등 증인석 앉는다…"사생활 보호 위해 비공개"


정준영·최종훈 등 피고인 다섯이 증인석에 앉는다. 신문 과정은 사생활 보호를 위해 비공개로 진행된다.

23일 오전 서울 서초 서울중앙지방법원 제29형사부(강성수 부장판사) 심리로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정준영, 최종훈을 포함한 5인에 대한 6차 공판이 진행됐다. 이른바 '정준영 단톡방' 멤버인 다섯명의 피고인과 이들의 법률대리인, 취재진 등 복작복작한 가운데서 공판이 시작됐다.

변호인들로만 꽉찬 피고인석에 자리가 좁은 관계로 정준영, 최종훈 외 2인은 방청석에 앉아 증인신문을 대기했다. 정준영은 검은 수트를 입었으며 최종훈은 반팔 수의를 입고 보호경찰의 지시에 따랐다.

재판부는 "이날 피고인들에 대한 증인신문을 하기로 했다. 앞서 피해자 증인신문과 마찬가지로 피해 상황에 대한 여러 이야기가 나올 수 있어 사생활 보호를 위해 비공개로 진행하는 것으로 정리한다"고 밝혔다. 법원은 증인신문을 통해 피해자들의 증언을 들어보고 피고인들이 같은 상황에 대해 어떤 기억을 갖고 있는지 사실관계를 확인하기로 했다. 피해자 증인신문은 10월 7일에도 잡혀 있다.

정준영은 여성들의 신체 등을 불법 촬영하고 유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가 최종훈, 허씨, 권씨, 김씨 등 '정준영 단톡방' 멤버들과 함께 지난 2016년 1월 강원 홍천과 같은 해 3월 대구에서 여성을 만취시키고 집단 성폭행했다는 혐의를 받아 사건을 병합해 진행하고 있다. 공판준비기일에서 이들은 대부분 혐의를 부인했다. 정준영 측 변호인은 "성관계는 있었지만 항거 불능 상태가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불법 촬영 혐의에 대해선 인정했다. 최종훈 측은 "홍천에선 성관계 자체가 없었다. 대구 사건의 경우, 최종훈은 성관계에 대한 기억 자체가 없다. 성관계가 있었다고 하더라도 피해자가 항거 불능 상태는 아니었다"라고 주장하며 8월 16일과 9월 16일 반성문을 제출했다. 권씨는 6차례 반성문을 통해 반성의 태도를 보였다.

이번 논란으로 정준영은 소속사와 계약을 해지하고 연예계에서 은퇴했다. 최종훈은 FT아일랜드에서 탈퇴하고 소속사와 계약을 해지, 연예계를 떠났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