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홈런 친 투수' 류현진, 7이닝 3실점으로 13승 성공


LA 다저스 류현진(32)이 직접 홈런까지 때려내며 투타에서 맹활약했다. 5전 6기 끝에 시즌 13번째 승리도 올렸다.
 
류현진은 23일(한국시간)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콜로라도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공 95개를 던지면서 6피안타(2피홈런) 무4사구 8탈삼진 3실점 호투로 팀의 7-3 승리를 이끌었다. 동시에 지난달 12일 애리조나전 이후 6경기 만에 승 수를 추가하는 데 성공했다. 시즌 13승(5패)째. 다저스가 올 시즌 마지막 홈 경기에서 따낸 팀 100번째 승리이기도 했다.
 
평균자책점은 2.35에서 2.41로 조금 올랐지만, 이 부문 2위 제이콥 디그롬(뉴욕 메츠·평균자책점 2.51)에 여전히 앞서 선두 자리를 지켰다.
 
홈런에 울고 홈런에 웃은 경기였다. 류현진은 1회 선두타자 트레버 스토리를 삼진으로 잡아낸 뒤 바로 다음 타자 개럿 햄슨에게 선제 솔로포를 얻어 맞았다. 볼카운트 3B-1S서 컷패스트볼을 던지다 실투가 돼 좌중간 담장을 넘어가는 홈런으로 연결됐다. 이어 1루수 실책으로 '천적' 놀란 아레나도를 출루시키는 불운도 겹쳤지만, 후속 타자 두 명을 무사히 아웃시키고 1회를 끝냈다. 1회 투구 수만 25개.
 

하지만 몸이 다 풀린 2회부터는 일사천리였다. 2회를 공 7개로 삼자범퇴 처리한 뒤 3회 역시 공 9개만으로 세 타자를 아웃시켰다. 4회는 선두타자 아레나도에게 안타를 맞아 무사 1루가 됐지만, 이안 데스먼드를 유격수 병살타로 솎아낸 뒤 라이언 맥마흔을 삼진으로 잡고 무실점을 이어나갔다. 5회 역시 1사 1루서 체인지업을 활용해 드류 부테라를 2루수 병살타로 유도했다.
 
계속된 5회 공격에선 의미 있는 장면까지 만들어냈다. 0-1로 끌려 가던 상황에서 선두 타자로 타석에 선 류현진은 불리한 투스트라이크 볼카운트에서 콜로라도 선발 안토니오 센사텔라의 3구째 시속 151㎞짜리 직구를 걷어 올려 우중간 담장을 넘겼다. 1-1 균형을 맞추는 동점 솔로포. 2013년 메이저리그 데뷔 이후 210타수 만에 나온 첫 홈런이자 박찬호와 백차승에 이은 한국인 투수 3호포였다. 이 타구의 비거리는 약 119m, 타구 속도는 시속 163km로 각각 측정됐다.
 
류현진의 홈런을 신호탄 삼아 다저스 타선도 센사텔라를 무너뜨리기 시작했다. 안타 두 개와 볼넷으로 이어진 무사 만루서 코디 벨린저가 역전 그랜드슬램을 작렬했다.
 
5-1 리드를 안고 6회 다시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1사 후 스토리에게 2루타를 맞아 1회 홈런 이후 처음으로 실점 위기에 놓였다. 그러나 햄슨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아레나도마저 유격수 땅볼로 솎아내면서 실점을 막았다. 다만 마지막 이닝이던 7회에 아웃카운트 하나를 남겨 두고 추가 실점을 허용한 게 옥에 티였다.
 
선두 타자 데스먼드의 안타와 맥마흔의 번트 등이 이어지면서 2사 2루가 됐고, 여기서 샘 힐리아드에게 체인지업을 던지다 공이 한복판으로 몰려 우중월 2점 홈런으로 연결됐다. 시즌 17번째 피홈런. 여전히 팀의 리드는 지켜냈지만, 평균자책점 상승으로 연결된 실점이라 아쉬움으로 남았다.
 
류현진은 6-3으로 앞선 8회 불펜 케일럽 퍼거슨에게 마운드를 넘겼고, 다저스의 승리와 함께 기분 좋은 마침표를 찍었다.
 
배영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