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류현진 "내 홈런이 승리를 이끈 가장 큰 계기"

"내 홈런이 오늘 승리를 이끈 가장 큰 계기였다."
 
'코리언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정규시즌 마지막 홈 경기에서 투타 원맨쇼를 펼쳤다. 생애 첫 메이저리그 홈런을 터뜨리면서 팀 타자들의 홈런 본능을 이끌어냈고, 시즌 13승째를 거뒀다. 류현진 스스로도 그의 홈런이 중요한 홈런이었다고 인정했다. 
 
메이저리그 첫 홈런볼을 손에 들고 웃고 있는 류현진. [사진 LA 다저스 SNS]

메이저리그 첫 홈런볼을 손에 들고 웃고 있는 류현진. [사진 LA 다저스 SNS]

 
류현진은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6피안타(2피홈런), 8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다저스가 7-4로 이기면서 류현진은 시즌 13승(5패)째를 올렸다. 평균자책점은 2.35에서 2.41로 올랐지만 여전히 메이저리그 전체 1위다.  
 
류현진은 1회 초 가렛 햄슨에서 솔로포를 허용하면서 0-1로 끌려갔다. 그러나 2회부터 5회까지 무실점으로 막았다. 그리고 5회 말에 스스로 동점포를 날리면서 1실점을 만회했다. 류현진은 볼 카운트 0볼-2스트라이크에서 상대 선발 투수 안토니오 센사텔라의 시속 151㎞짜리 빠른 볼을 때려 아치를 그렸다. 메이저리그 210타수 만에 나온 류현진의 첫 홈런이다.
 
류현진의 홈런을 본 다저스 타자들도 힘을 냈다. 작 피더슨 볼넷에 이어 가빈 럭스와 저스틴 터너까지 안타를 치면서 주자 만들가 됐다. 이어 코디 벨린저가 만루포를 쏘아올리면서 5-1로 점수 차를 벌렸다. 6회를 잘 넘긴 류현진은 7회에 위기가 찾아왔다. 2사 주자 한 명을 두고 샘 힐리아드에게 투런포를 허용했다. 류현진은 6-3으로 앞선 8회 말 케일럽 퍼거슨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스포츠넷LA이 공개한 공식 기자회견에서 류현진은 "타석에 들어서며 배트에 맞히겠다는 생각만 했다"며 "낮 경기라서 넘어간 것 같다. 밤 경기였으면 넘어가지 않았을 것이다. 좋은 홈런이었다"라며 웃었다. 다저스타디움은 야간에 습기가 많아져 비거리가 줄어든다. 
 
류현진은 "내 홈런이 이번 경기에서 팀에 좋은 계기를 만든 것 같다. 홈런이 나온 뒤 팀이 대량 득점했다"며 "내게도 첫 홈런이다. 그 타석이 중요한 순간이었다"라고 했다. 이어 홈런을 쳤지만 담담한 표정이었던 것에 대해서는 "포커페이스를 유지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투구에 영향을 주는 걸 원치 않았다"며 "더그아웃에서 동료들이 '힘이 좋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류현진은 이날 투구에 대해 "홈런 두 개를 빼고는 좋았던 경기였다. 첫 피홈런은 어쩔 수 없었지만, 두 번째 피홈런은 투구가 아쉬웠다. 실투를 조심해야 한다는 걸 다시 한번 느꼈다. 그래도 7회까지 던져서 다행"이라고 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