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학규 “文대통령 품은 조국 시한폭탄 째깍째깍 흐른다”

문재인 대통령(오른쪽)이 지난 9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신임 장관 임명장 수여식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오른쪽)이 지난 9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신임 장관 임명장 수여식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3일 조국 법무부 장관 자택에 대한 검찰 압수수색과 관련해 “대통령이 품에 안은 조국 시한폭탄 째깍째깍 흐른다. 시한폭탄 터지면 나라가 파탄 난다”고 지적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이 조국 장관 방배동 자택을 압수수색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문재인 대통령이 정말 결단을 해야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손 대표는 “법무장관의 집을 검찰이 압수수색했는데 그 장관이 어떻게 검찰을 지휘하나”며 “조국 장관에 대한 수사와 소환, 기소 이런 것들이 심각하게 검토되고 있다고 한다. 정말 나라가 나라꼴이 되기 위해선 장관이 직을 내려놔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조국 장관은 스스로 내려놓을 마음이 없을 것”이라며 “대통령이 결단해야한다”고 했다.
 
손 대표는 “자고 나면 오늘은 또 무엇이 발생했을까, 무슨 새로운 의혹이 나올까 하는 게 국민들의 마음이고 우려”라며 “오늘 아침엔 조국 자녀 입시 비리에 대한 새로운 의혹이 또 제기됐다. 조 장관이 서울대 법대 교수로서 인권법센터에서 활동한 적이 있는데, 딸 입시를 위해 인권법센터 인턴 증명서를 허위작성했다는 의혹”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검찰이 당시 한인섭 서울대 인권법센터장을 불러 조사하니 인턴증명서를 발급해줬다는 사람이 아무도 없었다고 한다”며 “같은 기간 인턴 활동 함께 했던 장영표 아들도 검찰 조사에서 사실상 허위로 수료증 받았다 진술했다 한다”고 지적했다.  
 
손 대표는 또 “부인 정경심(교수)에 대한 소환이 초읽기에 들어갔다고 한다. 딸을 기소할지 여부도 고심하고 있다고 한다”며 “이런 장관이 어떻게 법을 관장하고 규범 정의 문제를 제대로 관여할 수 있겠나. 문재인 대통령은 이제 제발 조국(장관)을 버리고 국민을 살려달라. 국민 절반이 넘게 반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손 대표는 “법 위반이 문제가 아니다. 정권의 도덕성 문제”라며 “노무현 전 대통령이 강조한 게 특권, 반칙 없는 나라다. 그 명목으로 집권했다. 조국 사태는 특권과 반칙에 대한 국민의 저항이다. 이젠 결단을 내려야 할 때”라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