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크라이나 스캔들' 트럼프·바이든 둘 중 한 명은 끝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블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와 그 아들을 수사해달라고 압박했다는 의혹이 일파만파 퍼지고 있다.  

트럼프, 우크라이나 대통령 통화서
"부패 관련 바이든 父子 언급" 시인
민주당선 탄핵 가능성 거론 시작

바이든 '우크라이나 협박' 영상 파문
"검찰총장 안 자르면 10억 달러 없어"
아들 수사 관련인지 확인되지 않아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7월 25일 젤렌스키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면서 바이든 후보와 우크라이나 최대 가스회사 임원이던 아들 헌터 바이든에 관해 뒷조사해달라고 요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전화 통화에서 부패 관련 이야기를 하면서 바이든 부자(父子)를 언급했다고 시인했다. 또 바이든 후보가 2016년 전임 페트로 포로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검찰총장 해임을 압박했다는 일화를 이야기하는 동영상이 이날 트위터를 타고 퍼졌다.
 
내년 미국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맞설 가장 강력한 후보 중 한 명으로 꼽히는 바이든 후보와 트럼프의 전초전이 막을 올린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로부터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통화에 관한 질문을 받고 “대화는 주로 (대통령 당선을) 축하하는 내용과 부패에 관한 것이었다”면서 “바이든 전 부통령이나 그 아들과 같은 우리 국민이 우크라이나에서 부패를 만들기를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우크라이나 새 대통령이 부패를 모두 없애겠다고 말했으며, 나는 멋진 일이라고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자신이 압력을 행사하지 않았다고 이야기하는 과정에서 바이든을 거론한 것을 시인한 것이다. 지난 18일 워싱턴포스트(WP)가 관련 의혹을 처음 보도한 이후 나흘 만이다.
 
지금까지 트럼프는 전화 통화 내용은 언급하지 않은 채 “(통화는) 완전히 적절했고, 아름다운 대화였다”(20일), “미국 스파이가 미국 대통령을 염탐했다”(21일)라고만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결단코 어떠한 잘못된 이야기도 하지 않았다고 거듭 주장하고 있지만, 민주당과 트럼프에 비판적인 언론은 트럼프가 대선 경쟁자를 누르기 위해 외국 정부를 압박해 권력을 남용했다며 공세를 펴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트럼프 대통령이 바이든 아들의 우크라이나 사업과 관련된 부패 문제를 비판했다는 것을 인정했다”, WP는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바이든 부자에 대해 언급했음을 시인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민주당에서는 탄핵 가능성이 고개를 들기 시작했다.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은 이날 의원들에 보낸 편지에서 “대통령이 헌법상 의무를 심각하게 위반한 사안을 내부 고발자가 의회에서 공개하는 것을 행정부가 계속 막을 경우 무법(lawlessness)의 새로운 장에 진입하게 될 것이며, 이는 우리를 완전히 새로운 조사 국면으로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애덤 쉬프 하원 정보위원회 위원장(민주당)은 CNN 방송에서 탄핵만이 “트럼프의 악행에 대한 유일한 구제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공격이 거세지자 트럼프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통화는 “절대적으로 완벽했다”고 거듭 주장하면서도 통화 녹취록을 공개하는 방안에 관해 결정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 [로이터=연합뉴스]

 
트럼프 진영은 트럼프를 엄호하면서 바이든에 대한 공격에 들어갔다. 트럼프 대통령 아들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는 바이든이 워싱턴 싱크탱크 외교관계위원회(CFR) 좌담회에서 우크라이나 대통령을 위협해 검찰총장을 사임시켰다는 일화를 말하는 영상을 트위터로 실어날랐다.
 
영상에서 바이든은 2016년 3월 당시 포로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나는 6시간 있으면 이곳을 떠나는데 만약 검찰총장을 해고하지 않으면 너희는 10억 달러 돈을 받지 못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은 이어 “그리고 나서 그 개X식은 파면됐다. 그리고 믿을만한 사람이 그 자리에 앉았다”고 말했다. 트럼프가 젤렌스키 대통령에게 수사해 달라고 요청한 바이든 의혹 내용과 겹쳐지는 부분이다. 
 
트럼프는 바이든이 부통령이던 2016년 아들 회사를 수사하려던 당시 검찰총장을 해임하지 않으면 미국이 10억 달러 대출 보증을 보류하겠다고 위협해 결국 사임시켰다는 내용을 수사해 달라고 젤렌스키 대통령에게 의뢰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WP는 “당시 유럽 등 우방국들도 우크라이나 검찰총장의 퇴진을 원했기 때문에 바이든이 가한 위협이 자기 아들에 관한 수사 관련인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트럼프에 우호적인 폭스뉴스는 "바이든이 우크라이나에서 직권 남용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바이든의 대통령 선거 운동은 조만간 끝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바이든은 "오바마 대통령도 이 사안에 대해 안다고 포로셴코 대통령에게 말했다"고 언급해 이번 스캔들은 오바마 행정부의 우크라이나 정책 전반에 관한 평가로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워싱턴=박현영 특파원 hypar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