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석열 검찰, 마침내 조국 법무장관 겨눴다···방배동 자택 압수수색

[중앙포토]

[중앙포토]

검찰이 23일 오전 조국(54) 법무부 장관의 서울 방배동 자택을 압수수색 중이다. 조 장관 가족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주변이 아닌 조 장관 부부와 자녀를 상대로 강제수사를 벌이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9시쯤 조 장관의 집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PC 하드디스크와 업무 관련 기록 등을 확보 중이다.
 
검찰은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57) 교수가 자산관리인으로 일한 증권사 직원에게 자택 PC 하드디스크 교체를 요구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뒤 증권사 직원 김모씨에게 자택 PC 하드디스크 2개를 임의제출받은 바 있다.
 
김씨는 또 정 교수의 부탁으로 하드디스크를 교체하던 날 자택에서 조 장관과 마주쳤다고도 검찰에 진술했다. 김씨는 조 장관이 자신에게 "아내를 도와줘 고맙다"는 취지로 말했다고도 진술했다.
 
검찰은 정 교수의 증거인멸교사 혐의와 함께 조 장관이 증거인멸·은닉을 방조했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수사 중이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