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파주 확진판정 6일 만에···김포에서도 돼지열병 의심신고

20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 신고가 접수된 경기도 파주의 돼지 농장 주변에서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 관계자들이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뉴스1]

20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 신고가 접수된 경기도 파주의 돼지 농장 주변에서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 관계자들이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뉴스1]

경기도 김포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 신고가 들어왔다고 23일 농림축산식품부가 밝혔다.
 
농식품부는 이날 오전 6시 40분쯤 경기도 김포시 소재 양돈 농장에서 ASF 의심축 신고가 들어왔다고 밝혔다.
 
지난 17일 파주 연다산동의 한 농가에서 국내 최초로 ASF 확진 판정이 나온 후 이튿날인 18일 연천에서 또다시 확진 판정이 나왔다.
 
이어 지난 20일 파주시에서 접수된 2건의 ASF 의심 신고 사례는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
 
이번 신고가 ASF로 확진될 경우, 경기도 파주·연천에 이어 국내 세 번째 발병 사례가 된다. 아울러 한강 이남에서 발병하는 첫 사례가 된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