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투데이IS] '성폭행 등 혐의' 정준영·최종훈 등 6차 공판

정준영과 최종훈이 성폭행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증인신문을 이어간다.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9부(강성수 부장판사) 심리로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정준영, 최종훈을 포함한 5인에 대한 여섯 번째 공판이 진행된다. 정준영은 여성들의 신체 등을 불법 촬영하고 유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가 최종훈, 허씨, 권씨, 김씨 등 이른바 '정준영 단톡방' 멤버들과 함께 지난 2016년 1월 강원 홍천과 같은 해 3월 대구에서 여성을 만취시키고 집단 성폭행했다는 혐의를 받아 사건을 병합해 진행하고 있다.

이들은 재판에선 "강간에 대한 모의가 전혀 없었고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다"며 혐의 일부를 부인했다. 정준영 측 변호인은 "성관계는 있었지만 항거 불능 상태가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불법 촬영 혐의에 대해선 인정했다. 최종훈 측은 "홍천에선 성관계 자체가 없었다. 대구 사건의 경우, 최종훈은 성관계에 대한 기억 자체가 없다. 성관계가 있었다고 하더라도 피해자가 항거 불능 상태는 아니었다"라고 주장하며 8월 16일과 9월 16일 반성문을 제출했다. 권씨는 6차례 반성문을 통해 반성의 태도를 보였다.

법원에 따르면 이날 공판에선 피고인 5인이 증인으로 이름을 올렸다. 앞서 피해자들의 증언한 내용에 대해 어떤 기억을 갖고 있는지 대조하는 과정으로 보인다. 피해자 증인신문은 10월 7일에도 잡혀 있다.

이번 논란으로 정준영과 최종훈은 소속사와 계약을 해지하고 연예계에서 은퇴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