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산고 4번 타자 류현진, 메이저리그 첫 홈런

'동산고 4번 타자' 류현진(32·LA 다저스)이 2013년 메이저리그 데뷔 이래 통산 첫 홈런을 터뜨렸다.
메이저리그 첫 홈런볼을 손에 들고 웃고 있는 류현진. [사진 LA 다저스 SNS]

메이저리그 첫 홈런볼을 손에 들고 웃고 있는 류현진. [사진 LA 다저스 SNS]

 
 
류현진은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홈경기에서 0-1로 끌려가던 5회 선두 타자로 나와 가운데 담장을 넘어가는 동점 솔로홈런을 날렸다. 
 
23일 콜로라도전에서 메이저리그 첫 홈런을 치고 홈으로 들어가고 있는 류현진. [USA투데이=연합뉴스]

23일 콜로라도전에서 메이저리그 첫 홈런을 치고 홈으로 들어가고 있는 류현진. [USA투데이=연합뉴스]

 
류현진은 볼 카운트 0볼-2스트라이크에서 상대 선발 투수 안토니오 센사텔라의 시속 151㎞짜리 빠른 볼을 때려 아치를 그렸다. 메이저리그 210타수 만에 나온 류현진의 첫 홈런이다. 홈런을 추적하는 메이저리그 트위터 계정에 따르면, 류현진의 홈런 비거리는 119m, 타구 속도는 시속 163㎞로 각각 측정됐다.
 
류현진은 박찬호, 백차승에 이어 역대 한국인 빅리그 투수 세 번째로 홈런을 쳤다. 박찬호는 다저스에서 뛰던 2000년 2개, 필라델피아 필리스에서 뛰던 2009년 1개 등 통산 3개의 홈런을 남겼다. 백차승은 2008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서 1개를 기록했다.
  
류현진은 인천 동산고 4번 타자 출신이다. 안타를 종종 치면서 미국 현지 언론에서는 투타에 모두 능한 메이저리그 '전설' 베이브 루스 이름과 류현진의 성을 붙여 '베이브 류스'로 부른다. 현지 중계진도 류현진의 홈런에 벌떡 일어나서는 "(류현진의 홈런이) 실제로 일어났다. 실제로 일어났다고요. 베이브 류!"라고 외쳤다. 류현진은 통산 타율 0.175, 1홈런, 11타점을 기록하게 됐다. 
 
류현진은 1회 초 가렛 햄슨에서 솔로포를 허용하면서 0-1로 끌려갔다. 그러나 2회부터 5회까지 무실점으로 막았다. 그리고 5회 말에 스스로 동점포를 날리면서 1실점을 만회했다. 류현진의 홈런을 본 다저스 타자들도 힘을 냈다. 작 피더슨 볼넷에 이어 가빈 럭스와 저스틴 터너까지 안타를 치면서 주자 만들가 됐다. 이어 코디 벨린저가 만루포를 쏘아올리면서 5-1로 점수 차를 벌렸다. 
 
6회를 잘 넘긴 류현진은 7회에 위기가 찾아왔다. 2사 주자 한 명을 두고 샘 힐리아드에게 투런포를 허용했다. 류현진은 7이닝 동안 6피안타(2피홈런), 8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다저스가 7-4로 이기면서 시즌 13승(5패)째를 올렸다. 평균자책점은 2.35에서 2.41로 올랐지만 여전히 메이저리그 전체 1위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