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순실 트라우마가 조국 수사 불렀다" 檢의 조국 수사 1달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9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점심 식사를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9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점심 식사를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순실 사건에 대한 검찰의 트라우마가 조국(54) 법무부 장관 수사를 불렀다”
 
전 검찰 고위관계자는 조 장관의 인사청문회 일정도 결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검찰이 이례적으로 압수수색을 한 배경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이른바 ‘최순실(63·최서원으로 개명) 게이트’가 불거졌을 당시 늑장 압수수색으로 곤욕을 치렀던 기억 때문에 조 장관 의혹 관련 수사를 늦출 수 없었다는 것이다. 그는 또 “윤석열 검찰총장을 비롯해 이 사건을 수사한 검사들은 2016년 말 압수수색을 늦게 들어간 일을 트라우마처럼 안고 있다”고 말했다.
 

前 최순실 특검 수사팀장, 윤석열의 결단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입시부정·사모펀드·웅동학원 등 조 장관과 관련한 검찰 수사가 본격화한 지 약 1달이 지났다. 검찰은 지난달 27일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고려대·웅동중학교·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등 30여곳을 전방위로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압수수색 전 주부터 의혹과 관련한 보도를 검토하고 영장 청구서를 작성하는 등 사실상 수사에 돌입한 상태였다고 한다. 
 
조 장관 의혹에 대한 수사는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검찰총장의 결단 때문에 시작됐다. 전·현직 검찰 고위관계자들은 이 배경에 최순실 사건이 있다고 입을 모았다. 윤 총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 등을 수사한 박영수 특검팀에서 수사팀장을 맡았다. 한동훈 대검 반부패·강력부장과 고형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장 등도 특검팀에 파견돼 근무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조 장관 관련 사건의 주무 수사 부처다. 
 

1달 늦은 압수수색 때, 여론 몰매로 곤욕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 더블루케이, 전경련 등 최순실 의혹과 관련 있는 사무실과 주거지 9곳에 동시 압수수색이 펼쳐진 2016년 10월 26일 서울 강남구 미르재단 사무실로 검찰 관계자가 압수물을 담을 박스를 가지고 들어가고 있다. [중앙포토]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 더블루케이, 전경련 등 최순실 의혹과 관련 있는 사무실과 주거지 9곳에 동시 압수수색이 펼쳐진 2016년 10월 26일 서울 강남구 미르재단 사무실로 검찰 관계자가 압수물을 담을 박스를 가지고 들어가고 있다. [중앙포토]

검찰은 2016년 10월 26일 최씨의 주거지와 거처 등 4곳과 미르·K스포츠 재단, 전국경제인연합(전경련)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2016년 9월 중순 최씨가 박 전 대통령의 비선 실세라는 의혹이 불거지고 같은 달 29일 시민단체가 최씨 등을 검찰에 고발한 지 1달여가 지난 시점이었다.  
 
압수수색 당시 미르·K스포츠 재단은 이미 문을 닫은 상황이었다. 문을 닫기 전 최씨와 연결고리를 찾을 수 있는 자료는 이미 폐기돼 있었다고 한다. 사건 관계자들이 말을 맞춘 데다 상당수 증거가 인멸된 상황에서 검찰 수사가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당시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늦어도 한참 늦었다”고 공개적으로 비판하는 등 검찰은 정치권과 여론의 몰매를 맞아야 했다.
 

검찰 "더 늦으면 증거 찾기 어렵다고 판단"

검찰이 지난달 전격적으로 압수수색을 결정한 데에는 조 장관의 5촌 조카인 조범동(36)씨와 이상훈(40) 코링크PE 대표를 비롯한 사모펀드 핵심 관계자들이 해외로 출국한 정황도 영향을 미쳤다고 한다. 조씨와 이 대표는 조 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가 문제 되자 해외 출국 전 코링크PE 직원들에게 자료를 삭제하라고 지시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이 20일 오전 검사들과의 대화를 위해 의정부 지검에 도착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전민규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이 20일 오전 검사들과의 대화를 위해 의정부 지검에 도착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전민규 기자

검찰 관계자는 “이 사건은 진술이 아닌 객관적 증거로 사실관계를 밝혀야 국민이 납득할 만한 결과가 낼 수 있다”며 “압수수색 시점이 늦어졌다가는 증거를 확보하지 못할 수도 있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수사 1달 만에 수사망 좁혀가는 檢

검찰의 수사망은 조 장관과 그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를 향해 좁혀 들어가고 있다. 조 장관 딸(28)과 아들(23)이 표창장과 인턴증명서 등을 발급받은 동양대와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관계자에 대한 소환조사는 마무리 수순에 다다랐다. 조 장관 아들이 2013년 인권법센터에서 이례적으로 인턴 예정 증명서를 발급받은 당시 센터장이었던 한인섭(60) 형사정책연구원장까지 20일 검찰 조사를 받았다.
검찰 관계자들이 지난달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 사무실 압수수색을 마친 뒤 압수품 상자를 옮기고 있다. [뉴스1]

검찰 관계자들이 지난달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 사무실 압수수색을 마친 뒤 압수품 상자를 옮기고 있다. [뉴스1]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씨를 자본시장법 위반, 횡령 등 혐의로 구속한 검찰은 연일 그를 조사하면서 정 교수와의 공모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검찰은 조씨로부터코링크PE 설립자금이 정 교수로부터 나왔다는 진술까지 확보한 상황이다. 검찰은 조만간 정 교수를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정진호 기자 jeong.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