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780㎜ 물 폭탄, 시속 152㎞ 강풍 남기고…태풍 '타파' 동해 진입

제17호 태풍 '타파'(TAPAH)가 북상 중인 22일 오후 부산지역에 태풍경보가 발령된 기운데 해운대해수욕장에 높은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부산=송봉근 기자

제17호 태풍 '타파'(TAPAH)가 북상 중인 22일 오후 부산지역에 태풍경보가 발령된 기운데 해운대해수욕장에 높은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부산=송봉근 기자

제17호 태풍 '타파(TAPAH)'가 부산 부근 해상을 지나 동해로 진입했다.
 
기상청은 "22일 자정 현재 태풍 타파가 강도 ‘중’의 소형 태풍으로 부산 동쪽 약 160㎞ 부근 해상에서 시속 47㎞로 동북동진 중"이라고 밝혔다.
태풍 타파의 중심 기압은 985헥토파스칼(hPa), 중심 부근 최대풍속은 초속 27m(시속 97㎞)로 세력이 줄었다.
제17호 태풍 타파의 진로. 22일 자정 기준. [자료 기상청]

제17호 태풍 타파의 진로. 22일 자정 기준. [자료 기상청]

제17호 태풍 '타파(TAPAH)'가 북상하며 울산지역에 태풍경보가 발효된 22일 오후 울산시 동구 미포산업로 인근에 강풍을 견디지 못해 떨어진 교통표지판을 경찰이 옮기고 있다. [뉴스1]

제17호 태풍 '타파(TAPAH)'가 북상하며 울산지역에 태풍경보가 발효된 22일 오후 울산시 동구 미포산업로 인근에 강풍을 견디지 못해 떨어진 교통표지판을 경찰이 옮기고 있다. [뉴스1]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태풍이 대한해협을 지나면서 대마도 부근의 낮은 해수 열용량과 대마도 통과로 인한 마찰로 태풍 강도가 약해졌다"고 말했다. 
 
태풍은 23일 오전 6시에는 독도 동쪽 약 130㎞ 부근 해상까지 진출하겠다.
태풍은 23일 저녁 일본 홋카이도 부근에서 온대저기압으로 변질하면서 태풍으로서의 일생을 마치겠다.
 
기상청은 태풍의 영향으로 영남 동해안을 중심으로 23일 새벽까지 시간당 20~30㎜ 안팎의 많은 비가 내리면서 비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23일 오전 1시 5분 기상청 기상레이더에 잡힌 태풍 타파. 영남 지역이 태풍의 영향권에서 점차 벗어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자료 기상청]

23일 오전 1시 5분 기상청 기상레이더에 잡힌 태풍 타파. 영남 지역이 태풍의 영향권에서 점차 벗어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자료 기상청]

한편, 21~22일 이틀간 누적강수량은 제주 어리목이 780㎜, 울산 북구 매곡 339.8㎜, 포항 220.7㎜ 등이다.

또, 태풍으로 인해 여수에서는 일 최대 순간 풍속이 초속 42.2m(시속 152㎞)의 강한 바람이 관측됐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