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석열 부인이 익성이사? 檢 "가짜뉴스 명예훼손·모욕죄 수사"

검찰이 조국(54) 법무부 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와 연관된 회사에 윤석열 검찰총장 일가도 연루돼 있다는 내용을 퍼트리는 행위에 대해 적절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조작한 회사 등기부등본 유포

22일 대검찰청 관계자는 “명예훼손죄를 기본적으로 검토하고 모욕죄에 해당하는 내용이 있는지도 수사하겠다”며 “의혹 수준에도 못 미치는 가짜뉴스에 대해서는 적절한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윤 총장의 부인 김모씨가 익성의 이사로 등재돼 있다는 글이 퍼졌다. 하지만 이는 김씨가 대표이사로 있는 회사의 등기부등본을 코링크PE 관계사인 것처럼 보이게 한 것으로 밝혀져 관련 글이 삭제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와 유튜브 등에서는 익성에 이명박 전 대통령 측 인사가 소속된 것을 알고 검찰이 수사 방향을 코링크PE에서 동양대 표창장 위주로 바꿨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이명박 정부 시절 대통령 경호처 차장을 지낸 서모(60)씨가 익성의 사내이사인 것은 등기부등본으로 확인된다.
 
하지만 윤 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 재직 시절 다스(DAS)의 자금 횡령 의혹을 수사해 이 전 대통령을 구속한 만큼 설득력은 떨어지고 있다. 현대기아차에 차량 방음과 관련한 부품을 납품하던 익성은 2017년 배터리 음극재 쪽으로 사업을 확장한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지난 20일 충북 음성에 있는 익성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코링크PE가 음극재 사업을 벌인 아이에프엠(IFM)을 활용해 익성의 실적을 부풀려 코스닥에 상장시키려 한 정황을 포착하고 있다. IFM은 가로등점멸기 업체 웰스씨앤티를 통해 코링크PE의 투자를 받았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