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평균연봉 3634만원…억대연봉 직장인 49만명

지난해 국내 임금 근로자의 평균 연봉은 3634만원으로 전년보다 4.6% 올랐다. 연봉 상승폭은 1년 전(2.2%)보다 2.4%포인트 커졌다. 연봉 중하위 그룹에 속하는 근로자의 임금이 1년 사이에 상대적으로 많이 올랐다.
 
한국경제연구원은 22일 고용노동부의 ‘고용형태별 근로실태조사’ 자료에 근거한 ‘2018년 임금 근로자 연봉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상위 10% 그룹의 평균 연봉은 9931만원으로 1억원에 육박했다. 연봉 1억원 이상인 임금 근로자는 49만명으로 전체 근로자의 3.2%였다.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임금 격차는 줄었다. 지난해 대기업 정규직의 평균 연봉은 전년보다 27만원(0.4%) 올랐고 중소기업 정규직의 평균 연봉은 176만원(4.9%) 올랐다. 중소기업 평균연봉은 대기업 연봉 대비 58.1% 수준이었다.
 
박수련 기자 park.sury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