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건강한 가족] 건선 앓으면 위암·심근경색 발생률 높다

 대표적인 만성 염증성 피부 질환인 건선을 앓고 있는 환자는 위암과 심혈관계 질환 발생 가능성이 크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연세대 의대 피부과학교실 이민걸·김태균 교수팀과 보건대학원 예방의학교실 지선하·정금지 교수팀은 한국인 약 170만 명을 15년 이상 추적 관찰한 결과 이같이 밝혔다.  
 

병원리포트 : 연세대 의대 이민걸·지선하·김태균·정금지 교수팀

연구팀은 이번 연구결과를 기초로 최근 두 편의 논문을 발표했다. 연구에는 ‘한국인 암 예방 연구’ 코호트를 주된 연구 집단으로 삼았으며 이와 연동된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활용했다. 1997~2015년 건강검진을 받은 사람 중 종양이 발생했거나 동맥경화성 심혈관계 질환을 진단받은 과거력이 없는 대상자를 살폈다.
 
연구진은 건선 환자와 종양 발생 사이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그 결과, 건선 환자군(5788명)은 대조군(176만7998명)보다 전체적인 종양 발생 위험도가 1.08배 높았다. 한국인 암 발생률 상위권을 차지하는 암 중에선 위암과의 연관성이 컸다. 건선 환자의 위암 발병 확률은 대조군의 1.31배였다.
 
건선은 심혈관계 질환 발병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이 건선과 심혈관계 질환 발병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더니 건선 환자군은 대조군보다 다양한 심혈관계 질환 발생 위험도가 1.18배 높게 측정됐다. 특히 건선 질환의 중증도가 높아 전신 치료를 받는 환자의 심근경색 발생률은 더 높았다. 건선 중증도가 높은 남성 환자군은 대조군의 2.09배, 여성 환자군은 3.23배였다. 비만·당뇨·고혈압·이상지질혈증과 같은 위험 인자가 없는 중증도 건선 환자 역시 심근경색 발생 위험도가 뚜렷했다.
 
뇌혈관이 막히거나 터지는 뇌졸중의 경우 여성 건선 환자군에서만 발생 위험도가 증가하는 양상을 보였다. 중증도가 높은 여성 건선 환자군의 허혈성 뇌졸중 발생 위험도는 대조군의 2.02배였다.  
 
건선은 아직 발생 원인이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전 세계 인구의 1~3%, 우리나라를 포함한 아시아인의 1% 내외가 건선을 앓고 있다. 호전과 완화가 반복되는 특징이 있으며 완치가 쉽지 않은 질환이다.
 
연구를 총괄 진행한 이민걸 교수는 “이번 연구 논문은 한국인을 비롯한 아시아인에게 건선 질환이 종양과 심혈관 질환의 발생률을 높이는 독립적인 위험 인자라는 사실을 장기간 대규모 코호트를 통해 최초로 밝혔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며 “한국인 건선 환자에게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합병증을 조기에 발견하고 예방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선영 기자 kim.suny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