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관영 의원 검찰 출석…‘사보임 논란’ 관련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지난 5월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지난 5월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 고발 사건과 관련해 김관영 바른미래당 의원이 22일 검찰 조사를 받았다. 정의당을 뺀 야당 현역 국회의원이 경찰 및 검찰의 소환 조사에 응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 남부지검은 김 의원이 22일 오후 6시부터 패스트트랙 수사와 관련해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지난 4월 말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했을 당시 당 원내대표 자격으로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이던 오신환·권은희 의원이 사임시키고, 채이배·임재훈 의원을 보임했다. 자유한국당은 두 위원을 사임시키는 과정에 문제가 있었다며 문희상 국회의장과 김 의원을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했다.
이상민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4월 29일 저녁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위한 사개특위 회의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항의를 받고 있다. 김경록 기자

이상민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4월 29일 저녁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위한 사개특위 회의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항의를 받고 있다. 김경록 기자

 
김 의원은 정의당을 뺀 야당 의원 중에서 국회 패스트트랙 사건과 관련해 수사기관의 조사를 받은 첫 현직 국회의원이 됐다. 이 사건으로 경찰의 수사 대상에 오른 현직 국회의원은 109명에 달한다. 경찰의 소환 통보를 받은 의원도 98명이다.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소속 의원 30여 명은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지만,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한 명도 경찰 출석에 응하지 않았다. 한국당은 사개특위 위원 사보임 과정에 대한 수사가 먼저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이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지난 10일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관련 사건을 서울 남부지검으로 송치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