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풍 대마도 동쪽 지나 동해로…영남엔 내일 새벽까지 비바람

제17호 태풍 타파가 22일 오후 제주도 동쪽 해상을 지나 대한해협을 향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 미 해양대기국(NOAA)]

제17호 태풍 타파가 22일 오후 제주도 동쪽 해상을 지나 대한해협을 향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 미 해양대기국(NOAA)]

제17호 태풍 '타파(TAPAH)'가 22일 오후 10시 일본 대마도 동쪽을 지나 북동진을 계속하고 있다.
 

부산 남동쪽 약 100㎞ 해역 통과
대한해협 통과 후에도 세력 유지

대한해협은 대마도를 중심으로 서수도(西水道)와 동수도(東水道)로 나뉘는데, 대마도 동쪽은 동수도에 해당하며, 일본에서는 쓰시마(對馬)해협으로 부른다.
태풍 '타파'가 대한해협 동수도를 거쳐 동해로 진입함에 따라 부산과는 당초 예상보다 먼 지점을 통과한 셈이다.
기상청이 22일 오후 10시에 발표한 태풍 타파의 예상 진로 [자료 기상청]

기상청이 22일 오후 10시에 발표한 태풍 타파의 예상 진로 [자료 기상청]

기상청은 이날 오후 10시를 전후해 부산에서 대한해협의 서수로인 약 60㎞ 떨어진 해상을 지나갈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태풍이 동수도로 지나가면서 부산에서 동남쪽으로 약 100㎞ 정도 떨어진 지점을 통과했다.
태풍이 대한해협 동수도를 통과하면서 세력도 다소 약해졌다.
강풍 반경은 약 290㎞ 정도로 중간 강도의 소형 태풍이 됐다.
22일 오후 10시 10분 기상청 기상 레이더에 잡힌 태풍 타파의 모습. 동해안 지역을 제외하면 대부분 태풍 영향에서 점차 벗어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자료 기상청]

22일 오후 10시 10분 기상청 기상 레이더에 잡힌 태풍 타파의 모습. 동해안 지역을 제외하면 대부분 태풍 영향에서 점차 벗어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자료 기상청]

기상청은 태풍 타파가 22일 오후 9시 현재 대마도 부근에서 시속 57㎞로 북동진 중이라고 밝혔다.

태풍의 중심기압은 980헥토파스칼(hPa)로 상승했고,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29m(시속 104㎞)로 떨어졌다.

제17호 태풍 '타파'가 북상 중인 22일 오후 부산 수영구 민락동 한 아파트 단지 인근 나무가 쓰러져 2개 차선을 막고 있다. [연합뉴스]

제17호 태풍 '타파'가 북상 중인 22일 오후 부산 수영구 민락동 한 아파트 단지 인근 나무가 쓰러져 2개 차선을 막고 있다. [연합뉴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태풍이 대한해협을 지나면서 대마도 부근의 낮은 해수 열용량과 대마도 통과로 인한 마찰로 태풍 강도가 약해졌다"며 "제주도와 서쪽 지방의 태풍 특보는 강풍 특보 등으로 순차적으로 변경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태풍이 독도 남남서쪽 약 130㎞ 부근 해상까지 진출하는 23일 오전 3시까지도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이 초속 27m(시속 97㎞)를 유지할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했다.
 
이에 따라 영남 동해안에서는 23일 새벽까지, 울릉도와 독도에서는 23일 아침까지 강한 비바람이 불 전망이다.
 
23일 아침까지 지역별 예상 강수량은 ▶강원 영동, 영남 동해안, 울릉도·독도 20~70㎜ ▶강원 영서, 충북, 영남(동해안 제외), 제주도 5~20㎜ 등이다.
 
한편, 21일부터 22일 오후 10시까지 제주 한라산 어리목에서는 778.5㎜의 강수량이 기록됐고, 한라산 삼각봉에는 704㎜, 윗세오름에도 680㎜의 폭우가 퍼부었다.
한라산에는 22일 오전 한때 시간당 40㎜가 넘는 굵은 장대비가 쏟아지기도 했다.

 
제주 시내에도 282.2㎜의 많은 비가 내렸다.
 
또, 지리산이 있는 경남 산청에도 199.5㎜의 비가 내렸고, 광양 백운산 238㎜, 경남 거제 301.5㎜, 울산 215㎜, 포항 199.9㎜, 부산 191.1㎜ 등의 강수량을 기록했다.
비를 많이 내린다는 가을 태풍인 점을 고려해도 엄청난 강수량이다.
 
태풍 '타파'로 인해 전남 여수에서는 최대순간풍속 초속 42.2m(시속 152㎞)의 강풍이 관측되기도 했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