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부고속도로 빗길에 시외버스 10m 추락···1명 사망 1명 중태

 22일 오후 3시 55분쯤 경부고속도로 포항에서 동대구 방면으로 달리던 시외버스가 동대구JC 인근에서 가드레일을 뚫고 언덕 10m 아래 대구 동구 부동 텃밭 인근으로 추락해 1명이 숨지고 18명이 중경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뉴스1]

22일 오후 3시 55분쯤 경부고속도로 포항에서 동대구 방면으로 달리던 시외버스가 동대구JC 인근에서 가드레일을 뚫고 언덕 10m 아래 대구 동구 부동 텃밭 인근으로 추락해 1명이 숨지고 18명이 중경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뉴스1]

제17호 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많은 비가 내리면서 경부고속도로에서 시외버스가 빗길에 미끄러져 추락해 한 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2일 오후 3시 55분쯤 빗길에 시외버스 미끄러져
경부고속도로 동대구분기점서 가드레일 들이받아
10m 아래로 추락해…1명 사망·18명 중경상 입어

22일 오후 3시 55분쯤 경부고속도로 하행선 동대구분기점 진출입로에서 시외버스 1대가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도로 옆 10m 비탈 아래로 추락했다.
 
포항에서 출발해 동대구 도착 예정이던 시외버스에는 운전자를 포함한 20명이 탑승해 있었다. 이 사고로 탑승객 1명이 숨지고 1명은 중태, 17명은 경상을 입어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들은 사고 후 스스로 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차량 23대와 인원 75명을 동원해 현장에서 구조와 사고수습 중이다. 
 
경찰은 속도를 제때 줄이지 못한 시외버스가 빗길에 미끄러지면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다. 차를 타고 지나가던 사고 목격자 중 1명이 “시외버스가 추락했다. 빗길에 순간 미끄러진 것 같다”고 소방당국에 신고했다. 경찰은 목격자의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대구·경북 대부분 지역에는 이날 오전 8시 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태풍경보가 발령된 상태다. 대구기상청은 이날 오전 8시를 기해 청도·경주·포항·영덕·김천·칠곡·성주·고령·군위·경산·영천·구미·청송 등 경북 13개 시·군과 대구에 태풍경보를 발효했다.  
 
지난 21일부터 이날 오후 2시까지 내린 강수량은 대구 95.5㎜를 비롯해 김천 136㎜, 구미 132.8㎜, 포항 131.3㎜, 영천 87.5㎜ 등이다.  
 
대구=백경서 기자 baek.kyungse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