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재산세 30% 급등가구 금천구 29배, 동작구 13배 늘어

2018년 서울 동작구 일대 아파트와 아파트 건설 현장.[뉴스1]

2018년 서울 동작구 일대 아파트와 아파트 건설 현장.[뉴스1]

 서울에서 재산세가 30%까지 오른 가구가 올해 28만847가구로 지난해(13만8304가구) 대비 2배 이상 급증했다. 2년 전인 2017년(5만370가구)과 비교하면 5.6배나 늘었다. 올해 공시가격 급등에 따른 고지서가 매섭게 날아오고 있다. 현재 공시가격 3억원 이하 주택은 5%, 3억~6억원 이하는 10%, 6억원 초과 주택은 30%로 세금 상승률을 제한하고 있다.  
 

올해 재산세 30% 급등한 가구
서울 28만847가구, 전년 대비 2배

 
22일 국토교통부와 서울시가 김상훈 자유한국당 의원(대구 서구)에게 제출한 ‘최근 3년간 주택분 재산세 과세현황’에 따르면 서울시가 올해 거둔 재산세는 2747억8111만원으로 2017년(317억3678만원)보다 약 9배 늘었다. 지난해(1375억9763만원)와 비교해 2배가량 증가했다.    
 
 
특히 올해 서울 토지와 주택 공시가격이 상승하면서 세 부담 상한까지 재산세가 오른 가구가 속출했다. 절대적인 수치로 봤을 때 재산세가 급등한 가구 수는 강남 3구가 가장 많다. 강남(4만9579가구)ㆍ서초(3만6569가구)ㆍ송파(3만1429가구) 순이다. 하지만 늘어난 비율로 보면 지난해와 비교해 강남은 1.8배, 서초 1.4배 늘어났고, 송파는 0.7배로 줄었다.    
 
 
오히려 강남 외 지역의 세 부담 상한 가구의 증가 비율이 가파르게 상승했다. 금천구는 재산세가 30% 급등한 가구 수가 지난해 540가구에서 오해 1310가구로 29배 늘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동작구가 약 13배(1087→1만3861가구), 서대문구는 약 13배(540→6905가구), 동대문구는 11배(127→1421가구)가량 상승했다.    
 
 
재산세 부과액 증가율로 보면 서대문구가 1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3962만원에서 올해 60억3813만원으로 152배 뛰었다. 동대문구는 55배(1258만원→6억9418만원), 중구는 48배(5996만원→28억6843원), 광진구는 40배(9079만원→36억1433만원), 구로구도 40배(1756만원→6억9386만원)가량 급등했다.  
 
 
올해 기준으로 서울 주택당 부과된 평균 재산세는 강남구가 130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이어 서초구 127만원, 용산구 85만원, 송파구 69만원, 성동구 49만원 순이었다.
 
김상훈 의원은 “정부의 공시가격 현실화가 세금폭탄으로 되돌아온 것은 아닌지 우려된다”라며 “소득 없는 은퇴자나 고령층에서 늘어난 세금에 큰 부담을 느끼고 있는 만큼 실수요자나 장기거주자에 대한 선별적 세 부담 경감을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은화 기자 on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