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수 우혜미, 자택서 숨진 채 발견…"이틀 전부터 연락 안돼"

가수 우혜미. [사진 다운타운이엔엠]

가수 우혜미. [사진 다운타운이엔엠]

오디션 프로그램 출신 가수 우혜미(31)가 세상을 떠났다.
 
22일 가요계에 따르면 우혜미는 이틀 전부터 연락이 안됐으며 지난 21일 오후 마포구 망원동 자택에서 지인과 경찰에 숨진 채 발견됐다. 정확한 사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소속사 다운타운이엔엠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우혜미가 세상을 떠나 경황이 없는 상황"이라며 "어제 새 싱글 뮤직비디오 관계자 미팅에 나오지 않았는데 연락을 해도 닿지 않았다"고 말했다.
 
2012년 엠넷 '보이스 코리아' 시즌1에서 얼굴을 알린 우혜미는 개성있는 창법과 파워풀한 가창력으로 '톱 4'까지 진출했다. 지난 7월 첫 번째 미니앨범 's.s.t'를 내고 활동 중이었다.  
 
빈소는 강동 성심병원에 마련됐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