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닷물 속에서 청혼하던 남성 익사…"최고의 날에 비극 맞았다"

여자친구에게 프러포즈하기 위해 바닷물에 들어갔다가 익사한 미국인 남성 스티븐 웨버. [케네샤 앙투안 페이스북 캡처=연합뉴스]

여자친구에게 프러포즈하기 위해 바닷물에 들어갔다가 익사한 미국인 남성 스티븐 웨버. [케네샤 앙투안 페이스북 캡처=연합뉴스]

한 미국 남성이 여자친구에게 청혼하러 바닷물에 들어갔다가 익사했다는 비극적인 소식이 전해졌다.
 
21일(현지시간) 미국 CNN방송 등에 따르면 루이지애나주에 사는 스티븐 웨버라는 남성은 최근 여자친구 케네샤 앙투완과 함께 아프리카 동부 탄자니아 해안에서 약 60km 떨어진 펨바섬의 해저 호텔로 여행을 떠났다.
 
섬에서 250여m 떨어져 있는 이 호텔은 수심 약 10m 위치에 고정됐다. 특별한 숙박 장소를 찾은 만큼 웨버는 색다른 프러포즈를 기획했다. 
 
지난 19일 그는 여자친구를 객실에 남겨 두고 혼자 바닷속으로 뛰어들었다. 고글과 물갈퀴를 착용한 채로 물속에 들어간 그는 비닐에 싼 종이 한 장을 객실 유리창을 통해 앙트안에게 보여줬다.
 
종이에는 "내가 당신을 얼마나 사랑하는지 다 말할 수 있을 만큼 오래 숨을 참을 수는 없지만 난 당신의 모든 것을 사랑하고 매일 더 사랑해"라고 쓰여 있었다.
 
이어 웨버는 이 종이를 뒤집어 "나랑 결혼해줄래?"라는 문구를 보여줬고 바지에서 결혼반지도 꺼내 보였다.  
 
이 모든 과정은 앙투완의 카메라에 담겼다.
 
하지만 가장 설레고 기뻐야 할 순간이 순식간에 비극으로 바뀌었다. 웨버가 바닷속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고 숨을 거둔 것이다.
 
리조트 측은 성명을 내고 "웨버의 여자친구를 비롯 가족과 친구들에게 깊은 위로와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매슈 사우스 리조트 대표는 "'물속에서 사고가 발생했다'는 신고에 직원들이 즉각 대응했으나 도착했을 때는 할 수 있는 일이 없었다"고 말했다.
 
현지 당국은 해당 사건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미 루이지애나주에 사는 스티븐 웨버라는 남성과 그의 여자친구 케네샤 앙투완. [케네샤 앙투안 페이스북 캡처=연합뉴스]

미 루이지애나주에 사는 스티븐 웨버라는 남성과 그의 여자친구 케네샤 앙투완. [케네샤 앙투안 페이스북 캡처=연합뉴스]

앙투안은 사건 다음 날인 20일 페이스북에 웨버의 프러포즈 영상을 올리며 "당신은 결국 내 답변을 듣지 못했다"며 "내 대답은 백만 번이라도 당신과 결혼할게 였어"라고 썼다.  
 
앙투안은 "우리 생애 최고의 날은 최악으로 바뀌었고 상상할 수 있는 한 가장 끔찍하게 운명이 뒤틀리고 말았다"고 슬퍼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지난 며칠 동안 가장 멋진 버킷리스트를 실천할 수 있었다는 것과 마지막 순간에 함께 정말 행복했다는 걸 위안으로 삼겠다"고 덧붙였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