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극단적 선택 시도했지만 "꼭 죽고싶었던 건 아니다" 52%

서울 마포대교에 설치된 '한번만 더' 동상. 극단적 선택을 고민하는 이들을 위해 자살 예방 차원에서 만들었다. [뉴스1]

서울 마포대교에 설치된 '한번만 더' 동상. 극단적 선택을 고민하는 이들을 위해 자살 예방 차원에서 만들었다. [뉴스1]

저소득층의 극단적 선택 위험이 상대적으로 더 높아 이들을 위한 지원책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사람의 절반은 시도 당시 음주 상태였고, ‘죽고 싶진 않다’는 감정을 가졌던 것으로 조사됐다. 보건복지부ㆍ중앙심리부검센터는 지난해 실시한 자살실태조사와 자살자 심리부검, 서울시 자살사망 분석 결과 등을 22일 발표했다. 자살실태조사는 2013년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로 전국 19~75세 성인 1500명을 대면 조사한 결과다. 또한 정부는 전국 38개 응급실을 방문한 자살시도자 1550명, 자살 유족 121명(자살자 103명) 등도 분석했다.
 

정부, 지난해 자살실태조사 등 결과 공개
국민 자살 지식 늘어도 인식 개선 필요성

극단적 선택 사망자, 정신적 어려움 최다
"방문 통한 자살 위험 선별 사업 등 추진"

자살실태조사에 따르면 그간 각종 예방 교육과 공익광고 등의 영향으로 일반 국민의 자살 관련 지식은 전반적으로 증가했다. 자살시도자 보호를 위해 개인 동의 없어도 자살예방기관 개입을 허용하자는 의견에도 10명 중 8명(79.1%)이 동의했다. 반면 인식 개선이 필요한 부분도 상당수였다. ‘자살을 받아들여야 하는 상황이 있다’는 허용적 태도는 이전보다 높아졌다. 자살이 예방 가능하다는 인식도 2013년 3.61점(5점 만점)에서 지난해 3.46점으로 줄었다.
국민의 자살 관련 허용적 태도 추이. [자료 보건복지부]

국민의 자살 관련 허용적 태도 추이. [자료 보건복지부]

 
응급실로 실려 온 자살 시도자들의 특징을 들여다보니 36.5%는 한 번 이상 반복한 재시도자였다. 특히 절반 이상(52.6%)은 음주 상태에서 극단적 선택을 택했다. 이는 2013년 조사(44%)보다 높아진 수치다. 자살 시도자라고 무조건 죽고 싶어하는 건 아니었다. 47.7%는 자살을 시도할 때 죽고 싶었다고 했지만 13.3%는 ‘죽고 싶지 않았다’, 39%는 ‘죽거나 살거나 상관없었다’고 답해 양가적인 감정이 드러났다.
 
자살 시도자의 삶에 대한 양가적 감정 통계. [자료 보건복지부]

자살 시도자의 삶에 대한 양가적 감정 통계. [자료 보건복지부]

극단적 선택으로 숨진 사람들이 어땠을지 알아보는 ‘심리부검’을 해보니 사망자 1인당 평균 3.9개의 스트레스 사건이 영향을 미쳤다. 정신건강 어려움이 84.5%로 최다였고 직업, 경제적, 가족 문제 등이 뒤를 이었다. 자살 사망자 92.3%는 경고 신호를 보냈지만 77%는 주변에서 전혀 문제를 인지하지 못했다. 사랑하는 이의 비극을 곁에서 지켜본 유족도 심각한 후유증에 시달린다. 유족 5명 중 1명은 심각한 우울 상태로 파악됐다. 극단적 선택이 주변의 또 다른 극단적 선택을 낳을 수 있다는 의미다.
 
2013~2017년 서울에서 발생한 자살 사망을 분석한 결과 저소득층이 극단적 선택에 나서는 경향이 두드러졌다. 이들 사망자를 의료급여-건강보험료 하위(1~6분위)-중위(7~13분위)-상위(14~20분위) 4개 그룹으로 나눴더니 가장 열악한 하위 2개 그룹의 자살 위험이 높았다. 의료급여 수급권자의 자살률은 인구 10만명당 38.2명, 보험료 하위 그룹은 24.4명으로 각각 집계됐다. 또한 사망 직전 해에 자신이 속한 건보료 그룹이 이전보다 아래로 떨어졌을 때 자살률이 높았다. 경제적 위치가 악화할 경우 극단적 선택에 나설 위험이 커진다는 의미다.
건보료 구간별 자살률 추이. [자료 보건복지부]

건보료 구간별 자살률 추이. [자료 보건복지부]

 
장영진 복지부 자살예방정책과장은 "자살 시도자 등 고위험군에 대해 보다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확인할 수 있었던 만큼 제도 개선을 추진하겠다"면서 "저소득 취약계층의 자살 위험이 자살 위험이 높게 나왔다. 방문 서비스를 활용한 자살 위험 선별 사업을 지속해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전홍진 중앙심리부검센터장(삼성서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은 "향후 직업ㆍ지역ㆍ상황별로 다양한 심리부검을 해서 맞춤형 자살 예방 정책을 수립하고 유족을 돕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상담전화 1393,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으로 전화하세요.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