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풍 '타파'에 부산 거가대교 통행금지···집 무너져 70대女 사망

붕괴된 부산 부전동 주택에서 소방대원과 경찰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 부산소방재난본부]

붕괴된 부산 부전동 주택에서 소방대원과 경찰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 부산소방재난본부]

부산·경남 일대에서 제17호 태풍 ‘타파’ 피해가 속속 발생하고 있다. 부산에선 40년 된 낡은 2층 단독주택이 무너지면서 70대 여성이 매몰돼 숨졌다. 강한 바람으로 22일 오전 11시부터 부산~거제를 잇는 거가대교는 차량 통행이 전면금지됐다.
 

부산 부전동에서 40년된 2층 주택 붕괴
70대 여성 매몰돼 22일 오전 숨진채 발견
반여동 사우나 유리창 파손, 담장 붕괴도
부산~거제 잇는 거가대교 통행금지 조치

22일 부산경찰청과 부산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25분쯤 부산 부산진구 부전동 한 2층 단독주택의 일부가 무너졌다. 이 주택은 40년 된 노후 건물로 2층을 받치고 있던 콘크리트 기둥 1개가 알 수 없는 원인으로 붕괴하면서 건물의 4분의 1(12평 중 3평)이 무너져 내렸다.
 
이 주택 옆 곱창 가게 직원은 “일하던 중 ‘쿵’하는 소리가 들려 나가보니 건물이 무너져 있었다”고 112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경찰관과 소방대원 60여명이 구조작업을 벌였다. 하지만 무너진 주택 속에서 주택 1층에 거주하던 정모(72)씨가 숨져 있는 것을 구조 9시간여만인 22일 오전 7시 45분쯤 발견했다. 
붕괴된 부산 부전동 주택에서 부산소방재난본부 구조대원들이 피해자를 구조하고 있다. [사진 부산소방재난본부]

붕괴된 부산 부전동 주택에서 부산소방재난본부 구조대원들이 피해자를 구조하고 있다. [사진 부산소방재난본부]

경찰은 정씨가 건물이 붕괴할 때 미처 빠져나오지 못하고 주택 잔해에 깔려 숨진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사고가 난 집에서 70대 여성을 봤다는 주민 진술과 휴대전화 위치 추적 결과를 토대로 정씨가 매몰된 것으로 보고 구조작업을 벌였다. 정씨는 폐쇄회로 TV(CCTV) 상 집에 들어간 모습은 확인됐으나 나오는 모습은 확인되지 않았다.  

 
이날 구조작업은 좁은 진입로 때문에 중장비를 투입할 수 없어 더디게 진행됐다. 또 건물 붕괴 현장에서 콘크리트 파쇄를 위한 도끼 작업을 하던 부산진소방서 구조대 원모(32) 소방교가 콘크리트 파편에 눈썹 사이를 맞아 1㎝가량 찢어지는 상처를 입었다.
 
부산에서는 태풍 타파가 북상하면서 전날 오후 9시를 기해 호우주의보가 발령됐고, 이날 30.4㎜의 비가 내렸다. 경찰 관계자는 “40년 된 낡은 주택이 비 등의 영향으로 붕괴한 것 같다”고 말했다.
 22일 오전 7시 10분쯤 112순찰 근무하던 경찰이 남구 용호동 용호사거리 부근 도로에 떨어진 연통을 발견해 옮기고 있다. [사진 부산경찰청]

22일 오전 7시 10분쯤 112순찰 근무하던 경찰이 남구 용호동 용호사거리 부근 도로에 떨어진 연통을 발견해 옮기고 있다. [사진 부산경찰청]

21일 오후 9시 50분쯤 부산 해운대구 반여동 한 목욕탕에서는 가로 2m, 세로 1.5m 유리창 1개가 강풍의 영향으로 인도와 차도로 떨어졌다. 다행히 행인이나 지나가는 차량이 없이 인명피해는 없었다. 또 부산 사하구 감천동 삼성아파트 앞 주택의 담장 15m가량이 비의 영향으로 무너졌다. 경찰은 인근에 폴리스 라인을 설치하고 주민들의 출입을 통제했다. 
 
한편 부산에서는 22일 오전 6시 태풍경보가 발효되면서 김해공항 항공기 42편이 결항했다. 부산항의 모든 여객선 운항도 금지됐다. 11개 구·군지역 60개 항·포구에는 어선 3640척이 대피해있다. 
 
부산시 이날 오전 9시 30분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재해 우려 지역의 예찰 활동과 피해예방을 위한 주민 홍보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태풍 경보가 발령된 경남에선 초당 풍속이 산청 14.5m, 하동 14.2m, 남해 12.3m 등 7~15m로 불고 있다. 또 산청 151mm, 남해 126.3mm, 진주 116.3mm 등 평균 100.9mm의 비가 내렸다. 오전 10시 기준 경남에서 가로수 8건과 도로표지판 1건, 통신주 1건이 넘어졌다. 이날 오전 11시부터 부산~거제를 잇는 거가대교의 차량 통행이 전면금지됐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