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대문 제일평화시장 화재…잔불 정리하다 다시 번졌다

22일 오전 서울 중구 신당동 제일평화시장에 불이나 검은 연기가 하늘을 뒤덮고 있다. [뉴스1]

22일 오전 서울 중구 신당동 제일평화시장에 불이나 검은 연기가 하늘을 뒤덮고 있다. [뉴스1]

서울 중구의 제일평화시장에서 발생한 화재가 9시간 넘게 진압되지 못하고 있다.  
 
22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2시39분쯤 제일평화시장에서 연기가 나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화재 진화를 이어가고 있다. 오전 9시 기준 소방차 28대, 소방관 82명이 투입됐다. 
 
불은 이날 오전 1시30분 1차로 진화됐지만 오전 6시쯤 잔불 정리 중 다시 발화해 시장 건물 3개동 중 2개동 점포로 화재가 확산했다. 오전 7시에는 인근 광희패션몰 상인까지 모두 철수했다. 
 
이번 화재로 제일평화시장 상인 2명이 연기를 흡입해 치료를 받은 뒤 귀가했으며 물적 재산 피해는 커지고 있다. 현재 제일평화시장이 자리한 중구 마장1로 양방향은 통제 중이다. 
 
서울특별시청은 이날 오전 10시14분 "현재 중구 신당동 동대문역사문화공원 인근 제일평화시장 화재로 혼잡하니 이 지역을 우회하고 인근 주민은 안전사고 발생에 유의 바란다"는 안전 안내 문자를 발송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