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풍 타파에 부산 폭우…단독주택 붕괴, 70대 여성 깔려 사망

붕괴된 주택. [부산소방본부 제공=연합뉴스]

붕괴된 주택. [부산소방본부 제공=연합뉴스]

 
제17호 태풍 ‘타파’가 북상하며 하루 동안 강풍과 함께 30.4㎜의 비가 내린 부산에서 노후한 단독주택이 붕괴하는 바람에 70대 여성이 매몰돼 숨졌다.  
 
22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25분께 부산 부산진구 부전동 한 2층 단독주택을 떠받치는 기둥이 붕괴해 주택 일부가 무너지면서 주택 1층에 거주하는 A(72)씨가 미처 빠져나오지 못하고 주택 잔해에 깔렸다.
 
경찰관과 소방대원 60여명이 무너진 주택 속에서 구조 작업을 펼쳤으나 A씨는 사고 9시간여 만인 23일 오전 7시 45분께 숨진 채 발견됐다.
 
무너진 주택에서 소방대원들이 구조작업을 펼치고 있다. [부산소방본부 제공=연합뉴스]

무너진 주택에서 소방대원들이 구조작업을 펼치고 있다. [부산소방본부 제공=연합뉴스]

 
당시 목격자는 “사고 당시 ‘쿵’하는 소리가 나서 보니 주택이 무너졌다”고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경찰은 이날 사고가 난 집에서 70대 여성을 봤다는 주민 진술과 휴대전화 위치 추적 결과를 토대로 이 여성이 무너진 주택에 매몰된 것으로 추정하고 구조작업을 벌였다. 하지만 좁은 진입로 때문에 중장비를 투입할 수 없어 손으로 구조작업을 해야만 했다.
 
경찰은 붕괴한 단독주택은 지은 지 40년 된 낡은 집이었다고 밝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